2022 카타르 월드컵, 남미 지역 예선 연기...9월에서 10월로
2022 카타르 월드컵, 남미 지역 예선 연기...9월에서 10월로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1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9월로 미뤄졌던 2022 카타르 월드컵 남미 지역 예선이 10월로 다시 미뤄졌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한국 시각으로 11일 남미 회원 국가협회, 남미축구연맹(CONMEBOL)과 협의해 9월 A매치 기간에 치르려 했던 카타르 월드컵 남미 예선을 10월에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EPA=연합뉴스 제공)
(EPA=연합뉴스 제공)

당초 3월에 카타르 월드컵 남미 예선을 시작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탓에 9월로 연기됐고, 이번에 다시 일정이 조정됐다.

현재 남미에서는 브라질에서만 누적 확진자가 180만명, 사망자가 7만명을 넘어선 것을 비롯해 페루, 칠레, 콜롬비아 등 대부분의 국가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하다.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남미축구연맹은 2022년 3월까지 월드컵 예선을 마칠 수 있도록 2022년 1월에도 국제경기를 치를 수 있게 연간 일정을 조정해 달라고 FIFA에 요청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