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트라마라톤 참가자 차에 치여 사망... 경찰, "운전자 면허 취소 수준 음주 후 운전"
울트라마라톤 참가자 차에 치여 사망... 경찰, "운전자 면허 취소 수준 음주 후 운전"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09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전 3시 30분께 경기 이천시 신둔면 편도 2차로 도로에서 A(30)씨가 술을 마시고 몰던 쏘나타 차량에 도로 가장자리를 달리던 마라톤 대회 참가자 B(61)씨 등 3명이 치여 병원으로 이송되는 도중에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부산시 태종대에서 경기 파주시 임진각까지 달리는 '2020 대한민국 종단 537km 울트라 마라톤 대회' 참가자인 이들은 지난 5일 오전 6시 태종대를 출발해 오는 10일 오후 1시까지 임진각에 도착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권도윤 제작]
[연합뉴스 자료사진, 권도윤 제작]

이날 사고는 B씨 등이 안전장비 등을 점검하는 등 휴식을 취하는 '체크포인트'에서 500∼600m 정도 달려 가다가 발생했고, 이를 마라톤 대회 진행 요원이 이를 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B씨 등은 각자 등에 짧은 막대 모양의 '시선 유도봉'을 장착한 채로 도로 가장자리에서 나란히 달리고 있었던 상황이었다.

뒤에서 이들을 그대로 들이받은 A씨는 경찰의 음주 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는 0.08% 이상으로 운전면허 취소 수준을 넘었다. 이에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 등을 보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대한울트라마라톤연맹은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사고대책본부를 꾸리고, "갑작스러운 소식에 안타까운 마음뿐"이라며 "경찰이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는 만큼 연맹에서도 사고 수습을 위해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