볏이 두 개 달린 도마뱀 ‘딜로포사우루스’ 잘못 된 초기연구 바로잡아 [과학it슈] 
볏이 두 개 달린 도마뱀 ‘딜로포사우루스’ 잘못 된 초기연구 바로잡아 [과학it슈]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20.07.08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룡 '딜로포사우루스'(Dilophosaurus)는 ‘볏이 두 개 달린 도마뱀’이라는 뜻으로, 머리뼈 양쪽에 30cm 정도의 뼈로 된 반달 모양의 벼슬이 달려 있다. 이 공룡은 2억 100만 년 전 ~ 1억 7400만 년 전 쥐라기 초기에 살았던 공룡으로 영화 '쥬라기 공원'(1993년)에서 성인보다 작은 덩치에 목덜미 주름을 부채처럼 펼치며 독이 섞인 침을 뱉는 것으로 묘사되었다. 

하지만 그 모습은 초기의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상상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실제와는 차이가 있다는 한계점을 가지고 있었다. 

그런데 최근 이 공룡에 대해 새로운 연구가 나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실제로는 길이가 6m에 달하는 당시 가장 큰 동물이며, 도마뱀보다는 새와 더 많은 공통점을 가졌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것. 

미국 오스틴 텍사스대학에 따르면 규화목국립공원 고생물학자 애덤 마쉬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딜로포사우루스 화석 5종을 분석한 결과 등의 이런 내용를 학술지 '고생물학 저널'(Journal of Paleontology) 최신호에 발표했다.

이중 벼슬을 가진 딜로포사우루스 상상도
이중 벼슬을 가진 딜로포사우루스 상상도

딜로포사우루스는 1950년대 이뤄진 초기 화석 연구에서 약한 벼슬과 턱을 가진 것으로 발표되었다. 이에 '쥬라기 공원' 원작 소설과 영화에서 독으로 사냥감을 제압하는 몸집이 작고 호리호리한 공룡으로 묘사됐다. 그러나 영화 속 내용과는 달리 공룡에 대한 연구 결과에 대한 자료는 가장 적은 공룡 중 하나였다. 

이에 연구팀은 딜로포사우루스의 턱뼈가 강한 근육을 받치는 작용을 한 증거를 찾아냈으며, 머리의 벼슬을 포함한 일부 뼈는 골격을 튼튼하게 하는 데 도움을 주는 공기주머니로 얼룩덜룩한 것도 확인했다.

연구팀은 이것이 일종의 '버블랩'과 같은 것으로 뼈를 보호하고 강화하는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공기주머니는 현대 조류나 다른 거대 공룡도 갖고 있던 것으로 몸을 가볍게 해 하늘을 날거나 육중한 몸을 지탱할 수 있게 해주는 작용을 한다.

조류는 짝짓기 의식 때 피부 부분을 최대한 부풀리거나 열을 발산할 때도 이 공기주머니를 활용하는데, 딜로포사우루스의 코 안쪽 구멍에서 벼슬로 이어지는 관과 공기주머니의 복잡한 배열은 비슷한 기능을 했을 수도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으로 지적됐다.

한편 연구팀이 분석한 5종의 딜로포사우루스 화석은 모두 나바호족 소유의 애리조나주 카옌타층(Kayenta Formation)에서 발굴됐다.

영화 속에서 상상력으로 표현되며 많은 인기를 얻은 딜로포사우루스. 앞으로 계속되는 연구를 통해 공룡에 대한 새로운 정보들을 알 수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