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3’ 천안나, 후배들에게 저지른 학폭 루머 해명...“사실무근 법적 대응할 것”
‘하트시그널3’ 천안나, 후배들에게 저지른 학폭 루머 해명...“사실무근 법적 대응할 것”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07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널A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3'의 출연자 천안나가 자신을 둘러싼 루머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며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천안나는 지난 6일 오후 자신의 SNS에 "모든 루머의 시작은 익명성이 보장된 어플의 한 글에서 시작됐다"며 "저에 대한 악의적인 목적을 갖고 자극적이고 과장된 표현으로 쓰인 글"이라고 밝혔다.

(천안나_인스타그램)
(천안나_인스타그램)

이어 “대학교 재학 당시 제가 후배들에게 갑질, 욕설, 폭행, 가혹행위 등을 했고 심지어 저로 인해 한 후배가 자퇴를 하였다는 내용까지 있지만 이는 전부 사실이 아니다”라며 “승무원 재직 당시 후배들을 괴롭히고 회사 생활에 문제가 있어서 해고를 당했다는 말 역시 모두 거짓”이라고 말했다.

또한 "수사가 진행되면 저에 대한 루머들이 거짓인 것과 이런 일을 저지른 사람들 역시 명백히 밝혀질 것이다. 그리고 제 개인 SNS와 커뮤니티에서 저와 제 주변을 상처 주는 무분별한 악플들 역시 이미 증거는 모두 수집된 상태이며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천안나는 앞으로 정확한 근거 없이 개인적인 감정과 주관적인 판단으로 평범한 사람을 사회적으로 매장시키는 일은 더 이상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