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역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세...애리조나주 누적 확진자 10만명 넘어 [글로벌이야기]
미 전역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세...애리조나주 누적 확진자 10만명 넘어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07.07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미국에서는 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만명이 넘었다.

1. 미 전역서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4만 명 넘어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미 전역에서 4만4천670명의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나왔다고 집계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후 최고치인 지난 3일의 5만7천497명보다 약 1만3천명 적은 것이지만 여전히 4만명이 넘는다.

캘리포니아주는 전날 5천699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고 이날 밝혔다. 최근 7일간의 평균 신규 환자 수는 7천876명으로 집계됐다.

캘리포니아주는 이날 샌디에이고 등 6개 카운티를 감시 목록에 추가했다. 이로써 감시 목록에 오른 카운티는 23곳으로 늘었다.

2. 텍사스주, 애리조나주서 확진자 끊이지 않아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텍사스주에서도 5천318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하며 누적 환자 수가 20만557명으로 올라갔다.

또 텍사스주 댈러스카운티에서는 이날 1천214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최고 기록을 세웠다. 댈러스카운티는 또 나흘 연속으로 신규 환자가 1천명 넘게 발생했다.

신규 코로나19 확산지의 하나인 애리조나주도 이날 누적 환자가 10만1천441명으로 집계되며 환자가 10만명이 넘게 나온 미국의 여덟 번째 주가 됐다.

3. 러몬트 코네티컷 주지사. “경제 재게 보류”

[연합뉴스 제공]
[미 조지아주 애틀랜타 시장_연합뉴스 제공]

네드 러몬트 코네티컷 주지사는 이날 경제 재개 3단계로 들어가는 것을 보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술집은 계속 문을 닫아야 하고 식당도 정원의 50%만 손님을 받을 수 있다.

러몬트 주지사는 "우리가 안전하게 재개할 수 있는 지점에 도달했는지 알기 위해 미국의 다른 지역들과 이웃한 주들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케이샤 랜스 보텀스 시장은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소식을 알리며 아직 증상은 없지만 2주간 자택 격리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