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야구인 아들, 아버지 이름 대며 사기행각... "도박 빚 갚으려 범행" 진술
유명 야구인 아들, 아버지 이름 대며 사기행각... "도박 빚 갚으려 범행" 진술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06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부산 남부경찰서는 '야구공 공급사업'을 미끼로 수억원대 사기 행각을 벌인 30대 남성 A 씨를 구속했다. A씨는 유명 야구인 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야구 감독인 자신의 아버지 사진을 보여주며 B씨 가족에게 접근한 A씨는 2018년부터 올해 초까지 B씨 가족 3명에게 '야구공 공급사업'에 투자하라며 여러 차례 걸쳐 6억원가량을 받았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경찰청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경찰청 제공]

A씨 아버지는 몇 년 전 고인이 되었는데, 전국 고교대회에서 여러 차례 우승해 '우승 제조기'로 불렸으며, 유명 프로 야구 선수를 길러내는 등 아마 야구계에서 유명한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역시 청소년 야구 국가대표 출신이며, 사회인 야구 리그 등도 운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B씨 가족 중 한명은 사기 피해에 대해 압박감을 느끼고 최근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도 했다.

영장실질심사에 나타나지 않고 잠적했던 A씨는 경찰에 검거돼 구속되었으며, 경찰 조사에서 "인터넷 도박으로 진 빚을 갚으려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현재 A씨 범행에 공범이나 추가피해자가 있는지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