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서 외국인 폭죽 난동...방역수칙 안 지킨 외국인도 수두룩
해운대서 외국인 폭죽 난동...방역수칙 안 지킨 외국인도 수두룩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06 0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해운대에서 미국인으로 추정되는 외국인들이 폭죽 수십발을 터뜨리는 소동을 일으켰다.

5일 부산경찰청과 해운대구 등에 따르면 4일 오후 7시께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번화가인 구남로 일대에 외국인들이 폭죽을 터트려 위험하다는 신고가 잇달았다. 폭죽 터뜨리기는 2시간 이상 지속했고 이날 접수된 주민 신고만 70건을 넘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목격자에 따르면 외국인들은 건물이 즐비한 번화가에서 하늘로 소형 폭죽을 마구 쏘아 올렸으며, 일부는 시민을 향해 폭죽을 터뜨리기도 했다.

경찰 순찰차 6대와 형사 1개 팀이 현장에 출동해 경고 방송을 하고 해산을 시도했지만 일부는 이를 아랑곳하지 않고 폭죽을 쏘아댔다. 이 과정에서 경찰 제지를 뿌리치고 시민을 향해 폭죽을 터뜨리고 달아나던 20대 미군 1명이 경찰에 검거되기도 했다.

경찰은 해당 미군을 인근 지구대로 임의동행 방식으로 데리고 가 경범죄 처벌법 위반(불안감 조성) 혐의를 통보하고 돌려보냈다.

민원이 빗발치자 경찰과 해운대구는 5일 긴급 대책 회의를 열어 시민과 관광객을 불안하게 만드는 불꽃놀이를 집중적으로 단속하기로 하고 합동 단속반원 200여명을 투입했다.

홍순헌 해운대구청장은 "올해 미국 독립기념일은 주말과 겹치면서 무질서 행위가 더욱더 심했다"며 "주민과 관광객 등이 소음과 화약 냄새 등으로 불편을 호소해 합동 단속을 벌이게 됐다"고 말했다.

또 해운대해수욕장을 찾는 많은 외국인들 대부분이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외국인에게 마스크 2천장을 홍보물로 나눠주며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지만 대부분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