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개국 과학자 239명, “코로나19 공기 통해 감염”...예방수칙 수정 촉구
32개국 과학자 239명, “코로나19 공기 통해 감염”...예방수칙 수정 촉구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06 0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32개국 과학자 239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공기를 통해 감염 될 수 있다며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수정할 것을 촉구했다.

4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들 과학자들은 이번 주 과학 저널에 세계보건기구(WHO)에 보낸 공개서한을 게재할 계획이다. 서한의 내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공기감염 가능성을 제시하면서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수정하라고 촉구하는 것.

(사진=미 NIH 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 제공)
(사진=미 NIH 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 제공)

WHO는 오랫동안 코로나19가 주로 큰 호흡기 비말(침방울)에 의해 감염된다는 주장을 고수해왔다. 비말은 코로나19 감염자들이 기침이나 재채기를 통해 방출하면, 바닥에 빠르게 떨어진다는 게 WHO의 설명이었다.

WHO는 작은 입자들이 공기에 떠다니는 환경에서만 적절한 환기와 N95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손 씻기를 강조해왔다.

그러나 NYT는 WHO 자문위원을 포함해 20여명에 가까운 과학자를 인터뷰하고 내부 서신을 분석한 결과,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비말의 크기와 관계없이 공기를 통해 전염되고, 호흡할 때 사람들을 감염시킨다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NYT는 "특히 WHO의 감염예방통제위원회는 과학적 증거와 관련해 융통성이 없고 지나치게 의학적인 관점을 고수해 방역수칙을 갱신하는 데 느리며, 위험 회피적이고 소수의 보수적 목소리가 반대의 목소리를 묵살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라고 덧붙였다.

WHO는 회의를 소집했지만 에어로졸보다 손 씻기를 옹호하는 몇 명의 전문가가 토론을 주도했고, 기존 예방 수칙 권고는 그대로 유지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리디아 모로스카 WHO 자문위원은 환기가 안 되는 실내에 사람들이 붐비는 경우 코로나19가 공기 감염되는 여러 사례가 있다고 지적하면서, WHO는 아주 작은 비말과 큰 비말을 구분하지만 실제 감염자들은 두 종류를 모두 방출한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