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 존리, “주식 투자는 장기전...20~30년 투자해야 한다”
‘집사부’ 존리, “주식 투자는 장기전...20~30년 투자해야 한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05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 에서는 CEO 특집 2탄으로 ‘주식 투자의 귀재’편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의 사부는 메리츠 자산운용 존 리 대표이사로 ‘한국의 워렌버핏’이라 불리며 뉴욕 월스트리트의 인재들도 성공적인 주식 토자 비법을 배우기 위해 찾는 인물이다.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존리 대표는 "주식 투자는 보통 20년~30년 투자해야 된다"며 주식이 '장기전'이라고 밝혔다. 이에 이승기는 "2달~3달 아니냐"며 놀랐고, 존리 대표는 "워렌 버핏이 '10년 이상 보유할 게 아니면 10분도 가지고 있지 마라'고 했다"며 "제가 S전자를 1주당 2~3만 원대에 샀다"고 말했다.

또 존리 대표는 “회식할 돈으로 월급 올려주는 게 낫죠”라며 본인의 철학을 공개했다. 이에 제자들이 “여기 직원들도 사부님 철학에 대해 이해할까요?”라고 묻자 그럴 것이라고 자신있게 답했다.

홍보팀에서 근무하는 여직원은 보통 이전 회사에서는 호텔숙박 할인, 비행기표 할인 등 모두 소비를 불러일으키는 복지를 많이 줬었지만 지금 존리는 펀드를 사준다며, 자연스럽게 투자를 하게 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