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등 비오는 날 많은 7월 ‘감전사고’ 각별히 주의 [생활건강]
장마 등 비오는 날 많은 7월 ‘감전사고’ 각별히 주의 [생활건강]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7.03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최근 3년(’16~‘18년) 동안 전기로 인한 감전사고 사상자는 총 1,593명이며, 이 중 54명이 사망했다. 특히 7월은 잦은 호우 등으로 습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감전사고 사상자도 연중 가장 많이(14%, 226명) 발생했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장마 등으로 비가 자주 오는 여름철에는 물기 등으로 감전의 위험이 높아지는 만큼 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감전사고는 주로 전기가 흐르는 충전부 직접접촉이 56%(894명)로 가장 많았고, 아크(불꽃 방전) 33%(524명), 누전 7%(117명) 순이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연령대별로는 40대가 24%(381명), 50대 23%(362명), 30대 18%(279명) 순으로 발생했는데, 이는 직업(업무)과 관련된 부분이 함께 집계되면서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직업이나 업무 연관성이 낮은 일상생활에서의 감전사고만을 분석해보면, 사상자는 총 445명이며, 10세 이하가 24%(109명), 20대 17%(75명), 50대가 15%(66명) 발생했다. 이 중 콘센트로 인한 감전 사상자는 162명으로, 특히 10세 이하 어린이가 52%(85명: 1~5세 75명, 6~10세 10명)로 절반을 넘고 있어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장소별 감전 사상자는 직업과 관련된 공장·작업장(35%, 597명)이 가장 많았고, 다음이 주거시설(20%, 313명)이었는데, 주거시설 감전의 34%(106명)가 장난(놀이)으로 발생했다.

여름철 주거시설에서 발생하는 감전사고를 예방하려면 다음과 같은 안전요령을 잘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주거시설에서 발생하는 감전사고를 예방하려면 누전차단기가 제대로 동작하는지 정기적으로 확인하고, 전기 설비를 정비하거나 보수할 때는 전원을 철저히 차단하여야 한다. 젖은 손으로 전기용품이나 콘센트를 만지는 것은 감전의 위험이 높으니 반드시 물기를 제거하고 마른 상태로 사용하여야 한다. 특히 물기가 많은 욕실에서는 가급적 드라이기나 휴대전화 등 가전용품을 사용하지 않도록 한다.

어린이 감전사고를 예방하려면 콘센트로 장난치지 않도록 안전덮개(커버)를 씌우고, 멀티 콘센트나 전선 등은 아이 눈에 띄지 않게 정리하여 사용하여야 한다. 특히, 어린이가 콘센트에 젓가락이나 놀잇감 등으로 장난치지 않도록 보호자가 관리하여야 한다. 또한 아이가 전깃줄을 가지고 놀거나 전원 플러그나 건전지 등을 입에 넣지 않도록 주의시켜야 한다.

어린이 감전사고 예방을 위해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전선·콘센트 등 전기 관련 물건을 가지고 놀지 않도록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