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AOA 멤버 권민아, 이벤트 피부 관리 후 부작용 호소...“나 같은 사람 발생 안 했으면”
전 AOA 멤버 권민아, 이벤트 피부 관리 후 부작용 호소...“나 같은 사람 발생 안 했으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03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AOA 출신 연기자 권민아가 피부 관리 시술 부작용을 토로했다.

3일 권민아는 자신의 SNS에 붉게 달아오른 얼굴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그는 "접촉성 피부염 3일째"라고 밝혔다. 이어 "화장품 회사에서 설문조사를 하더라. 거절하긴 그래서 해주고 집 갔는데 며칠 뒤 당첨됐다고 오라 해서 (피부 관리를) 받았다“는 내용을 전했다. 

(권민아_인스타그램)
(권민아_인스타그램)

이어 "저녁부터 피부가 이상했는데 일단 (화장품 회사) 말대로 사용하고 잤다"며 "다음날 오랜만에 촬영이 있는데 피부가 빨갛고 가렵고 뭐가 다 올라와서 피부과 갔더니 그 제품 바르고 접촉성 피부염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끝으로 "피부과에 돈 그만 쓰고 싶고 그만 간지럽고 싶고 홍조도 싫다. 내 100만 원도 받아야겠다. 화장품 회사 설문지 다들 조심해. 나 같은 사람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절대 가지 마"라고 강조했다.

한편 권민아는 걸그룹 AOA로 데뷔해 현재는 배우로 활동 중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