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코로나19 신규 환자 5만명대 최고치 기록...병원 포화상태 우려 [글로벌이야기]
美 코로나19 신규 환자 5만명대 최고치 기록...병원 포화상태 우려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07.03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미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현지 시각으로 2일 하루 신규 환자가 또다시 최고치를 기록했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거부해온 공화당 소속 텍사스 주지사는 이날 결국 얼굴 가리개를 의무화했다.

1. 새 확산지로 떠오른 플로리다주

[사진/AFP=연합뉴스 제공]
[사진/AFP=연합뉴스 제공]

2일 미국에서는 최소 55,220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전날 52,789명의 최대 기록을 하루 만에 경신했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새 확산지로 떠오른 플로리다주에서만 10,109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종전 기록을 깼으며 플로리다주의 누적 환자 수는 169,106명으로 늘었다.

2. 유명인사들 동원한 광고 예정 캘리포니아주

[사진/Wikpedia]
[사진/Wikpedia]

캘리포니아주에서도 6,163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누적 환자는 240,195명으로 올라갔고 입원 환자 수와 중환자실(ICU) 환자 수는 최고를 기록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가수 스눕독, 모델 킴 카다시안, 배우 줄리아 루이-드라이퍼스 등 명사들을 동원해 마스크 착용과 거리 두기, 자택 대피를 권장하는 광고를 내보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3. 병원 포화상태 우려

[사진/Wikipedia]
[사진/Wikipedia]

환자가 늘면서 병원이 다시 포화상태에 빠질 것이란 우려도 나오고 있으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최소 12개 주에서 일일 신규 입원 환자가 늘고 있다. 일부 병원에서는 이미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옮기기도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