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 노상 주차 했다가 차 견인당한 민경욱... 차명진, "배지 떨어진 설움 겪어보라"
국회에 노상 주차 했다가 차 견인당한 민경욱... 차명진, "배지 떨어진 설움 겪어보라"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02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국회에 승용차를 몰고 왔다가 차를 견인당했다. 이 소식은 차명진 전 미래통합당 의원의 SNS를 통해 알려졌다.

이날 민 전 의원은 ‘4·15 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 상임대표 자격으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는데 시간에 쫓겨 노상 주차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 차명진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차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 전 의원이 견인 통지서를 받아들고 웃는 모습을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새 차 뽑은 기쁨도 잠시, 자차 운전해서 국회에 왔다가 급한 김에 노상주차한 민경욱 의원. 국회 앞 둔치로 견인당했단다”며, “한 술 더 떠 범퍼에 스크래치(흠집)까지. ‘뽑은 지 이틀 된 차인데’ 하는 민 의원 뒤통수에서 뽀얀 김이 올라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애마 앞 유리에 국회의원 배지 표식이 붙어 있었으면 그랬을까?”라며 “아우님, 앞으로 배지 떨어진 설움 톡톡히 겪어보라”고 말했다.

민 전 의원은 임기가 지난달 29일로 끝나서 국회에 차를 상시 주차시켜놓을 수 있는 권리가 없다.

이에 누리꾼들은 "그러면 국회의원이었을 때는 노상 불법 주차를 해도 괜찮았다는 건가", "불법 주차를 못 하게 된 게 서러운가"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