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위스콘신 대학서 링컨 동상 철거 운동...“링컨은 인종주의자”[글로벌이야기]
미국 위스콘신 대학서 링컨 동상 철거 운동...“링컨은 인종주의자”[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07.0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미국의 인종차별 논란이 동상 철거 운동으로 확산하고 있다.

1. 위스콘신 대학서 링컨 동상 철거운동 일어나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1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 등에 따르면 위스콘신대학(매디슨) 흑인 학생단체 '블랙 스튜던트 유니언'과 '스튜던트 인클루전 커미티'는 캠퍼스 본관 앞에 114년째 서 있는 링컨 동상의 철거운동을 벌였다.

링컨 동상은 캠퍼스의 상징 중 하나로, 신입생들은 링컨의 왼쪽 신발을 손으로 문지르며 행운을 기원하고, 졸업생들은 링컨의 무릎에 올라앉아 기념사진을 찍는 등 학생들의 사랑을 받았다.

2. 블랙유니언, 동상 제거 위해 청원 서명 진행

[연합뉴스 제공]
[위스콘신대학 매거진]

블랙유니언 회장 날라 맥워터는 "링컨을 노예해방으로만 기억한다면 그에 대해 작은 일부만 아는 것이다. 그는 나쁜 일을 더 많이 했다"며 동상 제거를 위한 청원 서명을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철거 지지자들은 링컨이 노예해방 선언문에 서명한 1862년, 미네소타 원주민 38명을 집단 사형에 처한 군사명령에 서명했다며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원주민 처형이었다"고 지적했다.

또 블랙유니언 측은 "링컨 동상이 우리 캠퍼스의 본관 앞을 차지하고 있는 것 자체가 백인 우월주의"라고 주장했다.

3. 블랙유니언, “링컨은 인종주의자”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16대 대통령인 링컨은 그동안 "노예제를 폐지하고 분열된 미국을 통합한, 미국인들로부터 가장 사랑받는 대통령"이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링컨은 1854년 일리노이주 피오리아 연설에서 "모든 인간은 평등하게 창조됐다. 누구도 다른 사람을 노예로 만들 권리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블랙유니언 측은 "링컨이 노예제에는 반대했으나, 인종주의자였다"고 역설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