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보안법 첫날부터 후폭풍, 370명 홍콩 시민 체포...제일 어린 15세 소녀 [글로벌이야기]
홍콩보안법 첫날부터 후폭풍, 370명 홍콩 시민 체포...제일 어린 15세 소녀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07.02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본격 시행 첫날부터 후폭풍이 일고 있다. 1일 홍콩 도심에서 수천 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반대 시위에서 370명에 달하는 홍콩 시민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1. 가장 어린 15세 소녀

[사진/홍콩 AP=연합뉴스 제공]
[사진/홍콩 AP=연합뉴스 제공]

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전날 코즈베이웨이 지역 등에서 열린 시위에서 밤 10시 무렵까지 370명을 체포했다. 그리고 이 가운데 남성 6명과 여성 4명이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체포된 사람 가운데 가장 어린 사람은 15세 소녀로 이 소녀는 홍콩 독립의 메시지를 담은 깃발을 흔들고 있었다.

2. 팽팽한 현장 : 경찰 대 시위대

[사진/홍콩 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사진/홍콩 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전날 경찰은 집회 현장에서 시위대를 향해 "독립·전복 등의 의도를 갖고 깃발을 펼치거나 구호를 외치는 행위는 홍콩보안법 위반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하는 깃발을 들었다. 하지만 시위대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홍콩 독립'이라고 적힌 깃발과 함께 성조기, 티베트 독립을 상징하는 설산사자기, 홍콩이 독립 국가라고 주장하는 홍콩국 국기 등을 들고나와 흔들었다.

3. N 조끼에 부착한 경찰 등장

[사진/홍콩 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사진/홍콩 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전날 현장에서 눈에 띈 것은 'N'자가 쓰인 분홍색 식별번호를 조끼에 부착한 경찰의 등장이었다. 'N'은 'National Security'를 나타내는 것으로 이들은 홍콩 경찰 내에 신설된 홍콩보안법 전담 부서인 국가안전처 소속으로 추정되고 있다. 홍콩 경찰은 전날 시위 진압 과정에서 경찰 7명이 부상했다면서 이들의 사진을 트위터 등에 올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