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국 G7 합류 견제... "남북 화해 등 친 북, 친 중 성향 이라 안돼"
일본, 한국 G7 합류 견제... "남북 화해 등 친 북, 친 중 성향 이라 안돼"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6.28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교도통신이 복수의 미일 외교 소식통 발언을 근거로 일본 정부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확대해 한국을 참여시키는 구상에 관해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고위 관료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G7 확대 구상을 밝혀 이 사안이 주목받게 된 직후 한국의 참가를 반대한다는 뜻을 미국 정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는 문재인 정권이 남북 화해를 우선시하며 친 중국 성향을 보이는 등, 북한이나 중국을 대하는 한국의 자세가 G7과는 다르다며 우려를 표명하고서 현재의 G7 틀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사를 미국에 전했다. 이에 대해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적인 판단을 할 것'이라고 답했다.

교도통신은 일본이 한국의 참가에 반대한 것에는 아시아에서 유일한 G7 회원국이라는 지위를 유지하고 싶다는 생각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의향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이며 한국이 국제무대에서 역사 문제를 제기할 것을 경계한 측면도 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다만 의장국의 G7 회원국 외 국가를 초대하는 이른바 '아웃리치' 형태로 한국을 일시 참석시키는 것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라고 통신은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달 개최 예정이던 G7 정상회의를 9월 무렵으로 연기하고 한국을 참여시키고 싶다는 뜻을 지난달 말 밝혔으며, 이달 1일 문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에서는 G7에 관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는 뜻을 전달하기도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