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장감 높아지는 남북...北 '대남삐라' 살포 준비, 南 "즉각 중단해야"
긴장감 높아지는 남북...北 '대남삐라' 살포 준비, 南 "즉각 중단해야"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6.20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방하는 내용 등의 대남 삐라(전단)를 대량 제작해 살포 준비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오전 '격앙된 대적의지의 분출- 대규모적인 대남삐라 살포 투쟁을 위한 준비 본격적으로 추진'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보복 성전은 대남삐라 살포 투쟁으로 넘어갔다"면서 각지에서 전단 살포 준비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북한 '대규모 대남삐라 살포 준비사업 추진' (연합뉴스 제공)

통신은 "출판기관들이 남조선 당국자들에게 무차별적으로 들씌울 대적(對敵) 삐라들을 찍어내고 있다"면서 "각급 대학의 청년 학생들은 북남 접경지대 개방과 진출이 승인되면 대규모 삐라 살포 투쟁을 전개할 만단의 태세를 갖췄다"고 전했다.

아울러 북측은 단거리 미사일 발사 모습과 "경고한다"는 문구를 합성한 대북전단 뭉치도 공개해 무력 도발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에 통일부는 유감을 표명하며 즉각 중단을 촉구했고, 군 당국은 대북 감시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상황이 이러자 북한이 접경지역에서 전단 대량 살포에 나설 경우 그 과정에서 우발적 충돌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