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vs맨유 '무승부' 경기가 특별했던 이유...손흥민 최고 평점
토트넘vs맨유 '무승부' 경기가 특별했던 이유...손흥민 최고 평점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6.20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이 선발 출전한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가 프리미어리그(EPL) 재개 첫 경기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무승부에 머물렀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유와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 홈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토트넘의 EPL 재개 첫 경기에 출전한 손흥민 [연합뉴스 제공]
토트넘의 EPL 재개 첫 경기에 출전한 손흥민 [연합뉴스 제공]

이날 경기는 여러모로 의미 있었다. 코로나19으로 중단됐던 EPL이 재개되고서 토트넘이 치른 첫 경기였고  손흥민에게는 지난 2월 16일 애스턴 빌라와의 정규리그 경기에서 오른팔이 골절되면서 부상자 명단에 오른 뒤 4개월여만에 가진 실전이었다.

기대 속에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손흥민은 전반 31분 베르흐베인의 크로스를 헤딩으로 연결했으나 맨유 골키퍼 다비드 데헤아의 손에 막혔고, 후반 40분에는 강한 프리킥으로 골문을 노렸지만, 상대 수비진에 막혀 아쉬움을 남겼다.

토트넘은 정규리그 4경기 연속 무승(2무 2패)을 기록하며 8위(승점 42)에 머물렀다. 승점 46점이 된 맨유는 5위를 유지했다.

다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재개 후 토트넘이 치른 첫 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28)이 현지 매체로부터 팀 내 최고 평점을 받았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