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현황, 신규 확진자 38명 증가...또 다른 집단 감염 고리 우려 外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 코로나19 현황, 신규 확진자 38명 증가...또 다른 집단 감염 고리 우려 外 [오늘의 주요뉴스]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06.08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 코로나19 현황, 신규 확진자 38명 증가...또 다른 집단 감염 고리 우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명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8명 늘어 누적 11,814명이라고 밝혔다. 특히 클럽, 물류센터, 교회, 방문판매업체, 탁구장 등 기존의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가 계속 나오는 가운데 이번에는 서울 도심의 대형놀이 공원인 롯데월드를 방문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롯데월드가 또 다른 집단감염의 고리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감염 경로로 보면 지역 발생이 33명, 해외 유입이 5명이며 지역발생 33명은 서울 22명, 경기 7명, 인천 4명 등 전원 수도권에서 나왔다.

부산 금정산 산불, 8부 능선서 연기 신고 접수...진화 작업 중

부산 금정산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8일 오전 9시 32분쯤 부산 북구 금정산 8부 능선에서 연기가 올라온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부산소방본부 소속 소방헬기 2대와 산림청 소속 헬기가 현장에 파견돼 불길을 잡고 있다. 소방본부 한 관계자는 "연소 확대가 되는 상황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잉글랜드 축구 2부리그, 코로나19 확진자 추가로 나와...2명 추가

[사진/EFL 트위터]
[사진/EFL 트위터]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2부리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2∼4부 리그를 관장하는 잉글랜드풋볼리그(EFL)는 한국 시각으로 8일 "최근 시행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챔피언십 두 개 클럽의 두 명이 양성 결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진단검사는 챔피언십 소속 24개 전 구단의 선수와 구단 직원 1,179명을 대상으로 현지시간 3∼6일 이뤄졌다. EFL은 "확진자는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음성 결과가 나온 이들만 구단 훈련 시설 입장이 허용된다"고 덧붙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