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작년 출생아 수 120년 만에 최소치...연간 출생아 수 감소세 [글로벌이야기]
日 작년 출생아 수 120년 만에 최소치...연간 출생아 수 감소세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06.06 0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일본에서 한 해 동안 태어나는 아이보다 사망자가 더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1. 지난해 일본 출생아, 120년 만에 최소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일본 후생노동성이 5일 발표한 2019년 인구동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의 출생아는 86만5천23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 확정치(91만8천400명)와 비교해 5.8%(5만3천166명) 적은 것으로, 일본이 인구통계를 작성한 1899년 이후 120년 만의 최소치다.

2. 연간 출생아 수 감소세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교도통신은 일본의 연간 출생아 수가 1949년(269만6천638명)을 정점으로 감소하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일본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 수인 합계출산율은 일본 정부 목표치(1.8)에 훨씬 못 미치는 1.36에 그치면서 전년도와 비교해 0.06포인트 떨어졌다.

3. 지난해 혼인 건수 7년 만에 증가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한편 지난해 혼인한 건수는 전년보다 1만2천484쌍 많은 59만8천965쌍을 기록했다. 일본의 신혼부부가 늘어난 것은 7년 만이다. 이 영향으로 올해 출생아 수는 다시 90만명대를 회복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후생성은 작년 5월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로 새 연호인 레이와(令和)가 시작하는 것에 맞춰 결혼식을 올린 커플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