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예술대상 최우수 연기상에 강하늘-김희애 수상...감사의 인사 전해
백상예술대상 최우수 연기상에 강하늘-김희애 수상...감사의 인사 전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6.06 0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부문 최우수 연기상은 '동백꽃 필 무렵'의 강하늘,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수상했다.

강하늘은 수상 소감에서 "훌륭한 선배님들보다 잘한 것도 없는데 상을 받게 됐다. 모든 스태프분들 감사하다. 좋은 연기자 되기 전에 좋은 사람부터 되겠다"고 전했다. 이어 "동백씨(공효진)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JTBC 제공]
[JTBC 제공]

TV 부문 여자 최우수 연기상의 주인공으로 호명된 김희애는 "함께 후보에 오른 김혜수, 손예진, 공효진, 이지은(아이유)씨 모두 정말 팬이다. 꼭 상을 받지 않더라도 건강하게 만날 수 있어 좋다. 서로 축하해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부부의 세계' 원작인 '닥터 포스터'를 봤을 때 너무 파격적이고 과감해서 한국에서 과연 가능할까 생각했다. 시청자 여러분의 눈높이를 저희가 미처 못 따라간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호응해주셔서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