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현황, 신규 확진자 39명 늘어...집단 감염 확산 지속 外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 코로나19 현황, 신규 확진자 39명 늘어...집단 감염 확산 지속 外 [오늘의 주요뉴스]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06.05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 코로나19 현황, 신규 확진자 39명 늘어...집단 감염 확산 지속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39명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5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9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11,668명이라고 밝혔다. 새로 확진된 환자 39명 중 38명은 국내에서, 나머지 1명은 검역 단계에서 각각 확인됐다. 특히 서울 관악구 소재 방문판매업체인 '리치웨이'와 관련된 확진자가 전날에만 10명 가까이 늘어나 방역당국이 고위험군 집단인 고령층의 감염 확산을 우려하고 있다.

文대통령, 퇴임 후 지낼 새 부지 마련...양산 하북면 평산 마을 부지 매입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경남 양산 하북면의 평산 마을에서 지내기로 하고 새 부지를 마련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5일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경호처가 현재의 양산 매곡동 사저 인근에 경호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고 판단해 사저를 옮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사들인 부지는 하북면 지산리에 위치한 2천630.5㎡(795.6평) 규모의 대지로 등기부등본 등에 따르면 부지 매각은 지난 4월 29일 이뤄졌다. 부지 매입 가격은 10억6천401만원이며 이 비용은 문 대통령의 사비로 충당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심야 길거리 부장검사 성추행 장면 CCTV에 담겨...여성 어깨 만져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심야 시간 길거리에서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된 현직 부장검사의 추행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5일 시민이 제공한 CCTV 영상을 보면 부산지검 부장검사 A 씨가 지난 1일 오후 11시 21분쯤 부산 부산진구 양정동 한 인도 횡단보도에서 한 여성의 어깨를 두 손으로 건드리는 장면이 나온다. A 씨는 계속 이 여성을 뒤쫓아온 듯 보이며, 술에 취해 비틀비틀하는 모습도 보였다. 여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A 씨는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