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똥개가 몹쓸짓 하니 주인에게 책임 물어야"... 대북전단 살포에 강력 반발
김여정, "똥개가 몹쓸짓 하니 주인에게 책임 물어야"... 대북전단 살포에 강력 반발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6.04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들의 대북 전단 살포에 강력 반발하며 남측이 이를 방치하면 남북 군사합의 파기까지 각오해야 한다는 내용의 경고를 담은 담화를 발표했다고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이 밝혔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발표한 '스스로 화를 청하지 말라'라는 제목의 담화에서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삐라 살포 등 모든 적대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과 군사합의서 조항을 모른다고 할 수 없을 것"이라며 "6·15(남북공동선언) 20돌을 맞는 마당에 이런 행위가 '개인의 자유', '표현의 자유'로 방치된다면 남조선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사진 =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사진 =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김 제1부부장은 "남조선 당국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북남(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제1부부장은 전단을 살포한 탈북자들을 향해 원색적 비난을 가하며 "똥개들은 똥개들이고 그것들이 기어다니며 몹쓸 짓만 하니 이제는 그 주인에게 책임을 물어야 할 때"라며 "나는 원래 못된짓을 하는 놈보다 그것을 못 본척 하거나 부추기는 놈이 더 밉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광대놀음을 저지할 법이라도 만들고 애초부터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지지 못하도록 잡도리를 단단히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김 제1부부장의 담화에서는 지난달 31일 이뤄진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전단 살포를 구체적으로 지목하기도 했다. 이날 살포된 전단에는 대북 전단에는 '7기4차 당중앙군사위에서 새 전략 핵무기로 충격적 행동 하겠다는 위선자 김정은'이라는 문구등이 적혀 있었다. 이날 날린 대북전단은 50만장이었으며 이 외에도 소책자 50권, 1달러 지폐 2000장, 메모리카드 1000개를 같이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