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타클로스는 코카콜라에서 왔다? [지식용어]
산타클로스는 코카콜라에서 왔다?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4.12.24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산타클로스(Santa Claus)는 어린이들의 수호성인인 성(세인트) 니콜라스의 별칭입니다. 산타클로스는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 밤 착한 아이들에게 선물을 주기 위해 밤에 굴뚝을 타고 집에 들어가, 벽에 걸어놓은 빨갛고 큰 양말에 선물을 주고 간다는 전설로 어린이들이 한 해 동안 가장 손꼽아 기다리는 인물이기도 합니다.

 

산타클로스라는 말은 270년 소아시아 지방 리키아의 파타라시에서 출생한 성 니콜라스의 이름에서 유래 되었습니다. 그는 자선심이 지극히 많았던 사람으로 후에 미라의 대주교(大主敎)가 되어, 남몰래 많은 선행을 베풀었습니다. 그가 생전에 했던 이런 은밀한 자선행위가 현재의 산타클로스 이야기의 모태가 된 것입니다.

세인트 니콜라스는 라틴어로 상투스 니콜라우스로 발음되고 네덜란드 사람들은 산 니콜라우스라고 불렀습니다. 특히 아메리카 신대륙에 이주한 네덜란드인들은 그를 산테클라스라고 불러 이 발음이 그대로 토착화 되었습니다.

그러다 19세기에 크리스마스가 전 세계로 퍼지면서 착한 어린이들에게 선물하는 전설속의 인물이 되어, 어린이들이 정답게 부르다가 '산타클로스'로 변하게 됐습니다.

여기서 재밌는 점은 산타클로스의 복장이 처음부터 지금의 모습이 아니었다는 것입니다.

산타클로스는 각 지역마다 복장과 이미지가 달랐는데, 1931년 겨울철이 비수기였던 코카콜라가 매출을 올리기 위해 산타클로스를 자신들의 이미지 색을 입혀 광고로 사용했던 그림이 크게 유행하여 굳혀진 것입니다. 미국의 해돈 선드블롬이 창조한 이 캐릭터는 현재까지 산타클로스의 대표적인 이미지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비기독교 국가 역시 손꼽아 기다리는 성인 산타클로스. 우리가 알고 있는 푸근한 인상인 그의 모습이 상업적인 목적으로 만들어진 캐릭터라는 것이 재밌기도 하고 씁쓸하기도 합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