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김지현 부부, 8번 실패 겪고 9번째 시험관 시술 도전...김지현 나이는?
'아빠본색' 김지현 부부, 8번 실패 겪고 9번째 시험관 시술 도전...김지현 나이는?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5.31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빠본색‘의 김지현&홍성덕 부부가 9번째 시험관 시술 준비에 들어간다.

31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임신을 위한 시험관 시술에서 8번이나 실패를 겪었지만, 좌절하지 않고 9번째 도전에 나서는 김지현&홍성덕 부부의 모습이 그려진다.

(김지현_인스타그램)
(김지현_인스타그램)

현재 임신을 하기에 적지 않은 나이인 김지현은 “이 나이에도 해 보려고 하는 건 후회를 남기지 않기 위해서”라며 “많은 실패로 마음을 다치기도 했고, 용기가 필요했지만 그래도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남편 홍성덕 역시 “여자만 노력할 게 아니라, 나도 같이 검사 받고 애써 봐야지”라며 아내와 함께 병원으로 향했다.

두 사람의 각종 검사 결과, 자궁 근종 제거 시술을 받은 적이 있는 김지현은 자궁에 냉기가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홍성덕은 뱃살을 좀 더 빼고 사우나를 피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

이에 의사는 "다른 사람보다 3~4배는 더 노력해야 하지만, 긍정적인 마음이 가장 중요하다"며 "진료를 받은 환자 중 지현 씨보다 한 살이 많은, 만 48세에 임신하신 분도 있었다"고 격려했다. 이에 김지현은 울컥하는 마음에 눈물을 흘렸고, "좋게 말씀해 주셔서 너무나 감사했다"면서도 "아마도 내년 정도까지가 내게 남은 시간일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현&홍성덕 부부의 2세 임신을 위한 9번째 시험관 시술 도전기는 31일 오후 8시 20분 '아빠본색'에서 공개된다.

한편 김지현은 1972년생으로 49살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