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 양정고 학생 누나 코로나19 확진...목동 학원가 비상
목동 양정고 학생 누나 코로나19 확진...목동 학원가 비상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5.3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양정고등학교 학생 가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목동 학원가에 비상이 걸렸다.

31일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양정고 2학년 A 군의 대학생 누나가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치료병원으로 이송됐다.

(Pexels)
(Pexels)

A 군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지만 A군 누나가 확진 판정을 받으며 A군이 다니는 양정고와 목동 학원들은 대책 회의를 열었으며 목동 지역 학원들은 전날 A 군 누나 확진 결과가 나오자 학원생들을 돌려보내고 문을 닫았다.

교육부는 학원을 통한 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로 시도교육청 및 지방자치단체 등과 공동으로 학원 방역실태 점검에 나서는 동시에 방역 수칙을 어긴 학원 등에 대해서는 시정명령,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