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19 환자 퇴원 기준 완화 검토 중..."꼼수" 의구심 제기 하기도 [시선만평]
日 코로나19 환자 퇴원 기준 완화 검토 중..."꼼수" 의구심 제기 하기도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20.05.29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최지민)

일본 후생노동성은 코로나19 환자의 퇴원 기준을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마이니치신문이 29일 보도했다.

일본에서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받는 환자가 퇴원하기 위해서는 원칙적으로 PCR(유전자증폭) 검사로 음성임을 확인해야 한다. 검사는 열이 내리는 등 증상이 호전되고서 24시간이 지난 뒤 하루 간격을 두고 2차례 받아야 한다.

후생성은 이 기준을 바꾸어 증상이 나타난 뒤 14일이 지나고, 동시에 증상이 완화한 뒤 72시간이 경과했다면 PCR 검사를 거치지 않고도 퇴원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후생성은 그간의 사례에서 발병 후 10일 정도 후에는 코로나바이러스가 검출되더라도 다른 사람에게 전염시킬 위험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기준을 바꾸기로 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일본이 코로나19 퇴원 환자 또는 완치 성과를 빠르게 늘리기 위해 기준을 완화 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제기하기는 시각도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