튜닝 일자리 포털 구축...화물자동차를 활용한 캠퍼 튜닝 등도 가능 [모터그램]
튜닝 일자리 포털 구축...화물자동차를 활용한 캠퍼 튜닝 등도 가능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5.29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자동차 튜닝이 본격적으로 하나의 문화이자 전문적인 직업으로 더욱 공고히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최근 튜닝시장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튜닝 관련 산업을 일자리 창출 등 경제성장의 새로운 동력으로 육성·지원하기 위하여 ‘튜닝 일자리 포털’ 서비스를 시작하고, 화물자동차를 활용한 ‘캠퍼’ 튜닝을 신설 및 허용하는 내용을 주로 하는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을 개정·시행한다고 밝혔다.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 시행 이후 성장 추세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 시행 이후 성장 추세 [사진/픽사베이]

지난해 8월과 12월 발표한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 시행 이후 주요 튜닝시장은 성장 추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캠핑용자동차 튜닝은 지난 2월 28일 규제완화 시행 이후 전년 동기 대비 약 3배 증가하여, 새로운 비대면 관광수단으로 주목받는 등 튜닝시장의 활성화를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튜닝인증부품의 경우 시장수요가 높은 전조등用 LED 광원 등의 품목 확대로,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4개월간 부품 판매 개수(4.549개)가 작년 한 해 동안 판매된 개수(4,076개)를 넘어서는 등 급격한 증가세가 나타났다. 주요 판매량 증가 튜닝부품은 LED 광원(2,122개), 조명엠블럼(948개), 주간주행등(104개) 등 이다.

화물차와 특수차 상호 간 차종변경 튜닝은 제도가 시행된 올해 2월 28일부터 5월 15일까지 1,160대의 차량이 튜닝하여 새로운 튜닝시장의 창출 및 안정적인 제도 정착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시행되는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튜닝 일자리 포털

튜닝에 특화된 채용정보, 취업 및 창업 가이드, 교육 및 기술지원을 위하여 ‘튜닝 일자리 포털’을 구축하였다. 튜닝 승인·검사 이용자들이 사용하고 있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사이버검사소’ 시스템과 연계하여 구축했으며, 튜닝 업체의 구인난과 학생 등 예비종사자의 구직난 해결을 위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영세한 튜닝업체의 전문성을 높여 불법튜닝을 예방하고, 급증하는 튜닝수요를 충족할 전문가 양성을 위해 교육 서비스를 시행한다. 아울러 튜닝 업체별 주요 튜닝항목에 대한 유의사항 지도와 현장 애로사항에 대한 솔루션 제공을 제공한다.

튜닝 교육 및 컨설팅 서비스는 ‘튜닝 일자리 포털’ 회원 가입 후 일정 계획을 확인해 원하는 날짜에 신청하고 이력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으며, 주요 결과도 공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전국 자동차검사소의 전문가와 함께 튜닝승인 및 튜닝검사를 직접 체험할 수 있으며, 대학생 및 고등학생이라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2. 화물자동차를 활용한 캠퍼 튜닝

화물자동차를 활용한 캠퍼 튜닝 [사진/픽사베이]

현재 캠핑용자동차는 제작·튜닝 시 자동차관리법령상의 차종분류 기준에 따라 승용, 승합, 특수차로 등록·관리하고 있다. 때문에 화물차의 경우 캠핑용자동차로 튜닝 할 수는 있으나, 주된 용도(화물운송) 및 기준을 상실하여 특수차로 차종변경이 필요하다.

이를 개선해 기존 캠핑용자동차와는 다른 개념으로 화물자동차 용도를 유지하면서 물품적재 장치에 설치할 수 있는 ‘캠퍼’(분리형 부착물)를 제도화하기 위해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고시)」을 개정하였다. 캠퍼란 취침시설 등 캠핑이 가능한 설비를 갖추고 필요시 화물차의 적재함에 싣고 이동할 수 있으며, 별도로 분리하여 보관이 가능한 구조물이다.

그간 일부에서 ‘캠퍼’로 사용하기 위해 수입 등을 통해 화물차에 설치하는 경우가 있었으나, 상당수 우리나라 자동차안전기준(최대안전 경사각도 등)을 충족하지 못하여 안전문제 및 불법튜닝 논란이 제기되어 튜닝승인이 불가하였다. 이번「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개정으로 ‘캠퍼’ 튜닝의 개념과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튜닝승인 기준을 마련하게 되어, 앞으로는 합법적으로 튜닝승인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3. 하이브리드 및 저공해자동차로의 튜닝 활성화 기반 마련

이밖에도 이번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 개정을 통하여 ‘하이브리드’ 튜닝(내연기관→하이브리드)에 대한 근거를 마련하였고, 과거 원동기 튜닝은 출력이 이전과 같거나 증가되는 것만 허용했으나, LNG 등과 같이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른 저공해자동차는 예외 적용(엔진출력이 낮아지는 튜닝도 허용) 할 수 있도록 기준을 명시하였다. 이에 따라 향후 관련 기술개발 등이 이루어지면 경유 화물차의 하이브리드(경유+전기) 튜닝, 노후 경유 화물자동차의 LNG 엔진 교체 튜닝 등이 활성화될 전망이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전반적인 경기침체 분위기 속에서도 캠핑용자동차 등 튜닝시장의 성장추세가 나타난 것은 주목할 만한 일로 평가되고 있다. 이번에 시행되는 ‘튜닝 일자리 포털’ 및 화물차 캠퍼 튜닝제도를 통하여 새로운 튜닝 시장과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