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한 상일미디어고등학교...운동장 같이 쓰는 학교도 있어 우려 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한 상일미디어고등학교...운동장 같이 쓰는 학교도 있어 우려 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5.27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일미디어고등학교 3학년 재학생 1명 코로나19 감염

순차적 등교가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재확산 및 대규모 감염에 대한 우려도 큰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몇몇 학교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며 우려를 키우고 있다. 특히 서울지역에서 등교한 학생이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마음을 무겁게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27일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강동구 상일미디어고등학교 3학년 재학생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학교 측은 교내 확진자 발생 시의 대응 지침에 따라 즉각 수업을 중단하고 학생들을 모두 귀가시켰다.

상일미디어고등학교에서는 지난 20일부터 매일 등교하는 고3 학생들과 이날부터 나오기 시작한 고2 학생들이 수업을 들었다. 향후 확진자 역학 조사 결과에 따라서는 상일미디어고등학교 주변 학교에도 원격수업 전환 조처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상일미디어고등학교와 인근한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주변에 학교가 많고 특히 상일미디어고와 운동장을 같이 쓰는 학교도 있어 주변 초·중·고교의 등교를 모두 중단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한편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27일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서울지역 학교 가운데 111곳(유치원 포함)이 이날로 예정됐던 등교를 연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