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도소식/사건사고] 대낮 길거리서 흉기 폭행 및 폭행 혐의 40대 수배자 구속
[팔도소식/사건사고] 대낮 길거리서 흉기 폭행 및 폭행 혐의 40대 수배자 구속
  • 보도본부 | 김동운 pro
  • 승인 2020.05.26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동운] 전국 팔도인 우리나라. 수많은 지역이 있는 만큼 희로애락이 담긴 이야기들이 무궁무진할 수밖에 없다. 그 중 가장 눈에 띄는 소식들만 모아모아 정리하는 시간을 갖는다. 기사 하나로 전국 팔도소식을 한눈에!

- 전국 각지에 발생한 사건 사고 소식

1. 정신병원 퇴원 당일 대낮 길거리서 흉기 휘둘러 – 인천광역시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낮에 길거리에 모르는 사이인 여성에게 흉기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계양경철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A(44세)씨를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1일 12시에 인천시 계양구 계산동 한 길거리에서 지나가던 B씨(62세)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당시 목과 손가락 등을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았고 다행이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전혀 모르는 사이인 B씨에게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지난해 11월 정신병원에 입원해 6개월간 치료를 받았고, 당일 오전 병원에 퇴원한 후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혀졌다.

경찰은 “A씨의 범행 동기 등에 횡설수설하며 제대로 답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추가 조사를 벌여 A씨를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2. 폭행 혐의 40대 수배자 구속 – 광주광역시

(사진=Pxhere 제공)
(사진=Pxhere 제공)

후배를 폭행 후 잠적한 40대 수배자가 자가격리 대상이 되면서 경찰의 수사망에 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40대 A씨를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광주 서구 한 장례식장에서 40대 후배를 둔기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를 받으러 오라는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잠적해 수배가 내려졌는데 A씨는 이달 초
해외여행을 다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로 자가격리 대상자가 됐다.

방역 당국의 감시·관리 시스템에 포함된 A씨의 정보는 경찰이 A씨를 검거하는 데 결정적인 단서가 됐다. A씨의 소재를 파악한 경찰은 자가격리 기간이 끝나자 기다렸다는 듯이 A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A씨가 자가격리 과정에서 수칙을 위반한 사실도 확인해 방역 당국에 통보했고, 당국은 A씨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 조치 및 정확한 사건 경위와 여죄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