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같이 드실래요?’ 서지혜, 김정현 바람 현장 목격...”그동안 더러웠고 다시는 만나지 말자”
‘저녁 같이 드실래요?’ 서지혜, 김정현 바람 현장 목격...”그동안 더러웠고 다시는 만나지 말자”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5.26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녁 같이 드실래요’가 25일 첫 방송 후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서 정신과 의사 겸 음식 심리치료사 김해경(송승헌 분)과 온라인 콘텐츠 제작 회사 PD 우도희(서지혜 분)는 기내에서 옆자리에 앉게 됐다.

(사진=MBC 새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새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방송화면 캡처)

온라인 콘텐츠 제작회사 2N BOX의 PD 우도희는 이른바 ‘병맛’ 콘텐츠를 만드고 있었다. 그는 출연자의 싸움이라는 급박한 상황 속에서도 웃음과 히트수에 행복을 느끼는 프로였다

우도희는 남자친구 영동(김정현 분)을 위한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계획했다. 그는 직접 장을 봐 영동의 생일상을 차려주고자 했고, 자신에게 반지 사진을 보냈던 영동을 떠올리며 프러포즈 받을 생각에 들떴다.

우도희는 제주도 가는 길 무료로 비행기 좌석이 비즈니스 석으로 업그레이드 되자 “출발부터 너무 느낌이 좋다”고 기뻐했다. 우도희의 옆자리에는 김해경이 탑승했다. 그는 음식심리상담을 의뢰한 상담자 근희(김현숙 분)를 만나기 위해 제주도로 향한 것. 프러포즈로 들뜬 우도희는 ‘브이로그’ 형식의 영상을 촬영했고, 승무원 은서(서은수 분)에게도 축하 메시지를 부탁했다. 이어 김해경에게도 축하 메시지를 부탁했지만 김해경은 시크하게 “못합니다”고 거절했다.

그러나 우도희의 우연은 계속 됐다. 김해경이 제주도에서 환자(김현숙 분)를 만난 곳이 바로 영동의 카페였던 것. 더욱이 우도희가 영동을 깜짝 방문한 시각, 영동은 2층에서 바람핀 여성에게 프러포즈하고 키스하고 있었다. 남자친구의 바람 현장을 목격한 우도희는 큰 충격을 받았다.

영동과 함께 있던 여자는 다름아닌 우도희가 탑승했던 비행기의 승무원 은서였다. 은서는 “저 고객님이 그 여자냐? 정리했다며”라 화를 냈고, 영동은 뻔뻔하게 화제를 돌리려 했다.

결국 우도희는 영동을 구타했고, 모든 상황은 김해경과 근희를 포함한 레스토랑 손님들이 보고 있었다. 은서는 우도희에게 “지금도 촬영 안하냐. 결정적 순간이지 않냐. 지금도 축하 인사 해줄 수 있는데”라며 도발했고, 우도희는 그를 때리려 했지만 영동이 이를 막았다. 우도희는 양다리의 이유를 물었고, 영동은 "너랑 밥 먹기가 싫어졌어. 사랑하는 사람이랑은 밥 먹을 때 의지로 먹어야 하는 거잖아. 너랑 먹을 땐 의무로 먹게 됐어. 먹고 싶어서 먹는 게 아니라 먹어야 하니까 먹게 됐어"라고 말하며 우도희와의 이별에 쐐기를 박았다.

이에 우도희는 반지 사진은 왜 보냈냐 물었고, 사실 영동이 반지 사진을 우도희에게 잘못 보낸 것이었고 레스토랑 직원들이 “그냥 친구가 프러포즈 할 때 쓸건데 어떤지 물어보라”고 했던 것. 전말을 알게 된 우도희는 “우리 엄마가 그러더라. 너 바람피면 단무지 끄트머리 잘라내듯 싹둑 잘라버리라 했다. 그런데 단무지 끄트머리는 만두소에라도 넣는데 네 건 어디다 쓰겠냐. 잘 간수해라. 그동안 더러웠고 다시는 만나지 말자”고 했다. 이어 “자동으로 쓰레기 분리수거 했다. 가져가라”고 덧붙였다.

한편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이별의 상처와 홀로(Alone) 문화로 인해 사랑 감정이 퇴화된 두 남녀가 '저녁 식사'를 함께하며 썸 타듯 서로의 매력에 빠지게 되는 맛있는 한끼 로맨스 드라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