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와 방글라데시 벵골만 지역, 슈퍼 사이클론 피해로 최소 95명 사망 [글로벌이야기]
인도와 방글라데시 벵골만 지역, 슈퍼 사이클론 피해로 최소 95명 사망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05.2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인도와 방글라데시 벵골만 지역에 발생한 사이클론 암판(Amphan)으로 인해 최소 95명이 숨졌다.

1. 슈퍼 사이클론, 최고 시속 185km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암판은 1999년 10월 말 인도 오디샤주(옛 오리사주)로 상륙해 1만여명의 사망자를 낸 오리사(Orissa) 이후 가장 강력한 슈퍼 사이클론으로 꼽혔다.

22일 타임스오브인디아와 외신에 따르면 암판은 20일 오후 벵골만의 인도-방글라데시 국경 지역인 슌도르본(Sunderbans)으로 상륙한 뒤 인도 서벵골주 콜카타를 거쳐 방글라데시 북동쪽으로 시속 155∼165㎞, 최고 시속 185㎞로 횡단했다.

암판은 북상하면서 점차 세력이 약화하더니 이날 새벽 부탄으로 넘어가면서 비바람이 거의 잦아들었다.

2. 인도와 방글라데시서 총 95명 숨져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하지만,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세력이 약화하면서 1999년보다는 인명 피해가 훨씬 적을 것으로 추정됐다.

현재까지 인도에서 72명, 방글라데시에서 23명 등 총 95명 이상이 숨졌다고 양국 재난 당국이 밝혔다.

사이클론이 강풍과 함께 폭우를 내리면서 주택 등 건물과 제방·다리 붕괴, 정전·단수, 통신 두절, 저지대 침수가 발생했다.

사망자들은 익사하거나 주택 붕괴, 뿌리 뽑힌 나무나 추락한 구조물에 맞아 숨졌다.

3. 방글라데시, 최소 1천만 명 피해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방글라데시 현지 매체는 슌도르본의 북쪽 쿨나시에서 최소 8만3천채의 가옥이 파손됐다고 보도했다.

방글라데시 당국은 특히 맹그로브 숲과 벵골 호랑이 등 멸종위기종 서식지로 유명한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 슌도르본의 피해를 걱정하고 있다.

방글라데시 유엔사무소는 1천만명이 피해를 봤고, 그중 50만명이 집을 잃었을 것으로 추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