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통합당과 겉으로만 조기합당? ‘지도부 구성 전 논의 시작 불가’ 입장 外 [국회소식]
한국당, 통합당과 겉으로만 조기합당? ‘지도부 구성 전 논의 시작 불가’ 입장 外 [국회소식]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0.05.19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2020년 5월 19일 화요일의 국내정세

▶미래한국당
한국당, 통합당과 겉으로만 조기합당? ‘지도부 구성 전 논의 시작 불가’ 입장
미래한국당 조수진 수석대변인은 19일 당선인 간담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각 당의 진로는 당 대표 권한"이라며 통합당에서 비대위 등 당대표 격의 지도체제가 구성되기 이전에는 합당 논의를 시작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실질적으로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 간 조기 합당 논의가 좌초 되는 모양새다. 원 대표는 지난 14일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만나 합당 수임기구 구성을 발표하는 자리에서부터 유독 합당 시한에 대해서는 답변을 피하다가 급기야 '지도부 공백' 상황까지 거론했다는 것이다. 통합당 핵심 관계자는 "말은 조기 합당이라고 하면서 자꾸 합당하기 어려운 조건들을 많이 내거는 듯하다"며 "전체적으로 합당을 하지 않으려는 움직임이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국회
과거사법 드디어 행안위 통과... 형제복지원등 과거사 재조사 가능
19일 인권 침해 진상 규명을 위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과거사법) 개정안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를 통과했다. 이에 법사위를 거쳐 오는 20일 본회의에서 최종 통과되면 형제복지원, 6·25 민간인 학살 등에 대한 재조사가 가능해진다. 이는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쟁점이던 '정부가 의무적으로 피해자에 대한 배상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대목을 삭제해야 한다는 미래통합당 요구를 민주당이 수용하면서 여야 합의가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개정안은 2006∼2010년 조사활동 후 해산한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를 다시 구성해 권위주의 통치 시까지 이뤄진 인권침해 사안에 대한 진실을 규명하도록 하는 것이 골자로, 조사 기간과 조사 기간 연장 시한은 각각 3년과 1년이다.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김진표 국회의장 출마 보류... 당내 의견 듣고 단일화 할지 결정
19일 최다선인 6선 박병석 의원과 5선의 당내 최고령인 김진표 의원은 후보 단일화 문제를 논의하고 등록을 보류하고 협상과 함께 당내 의견을 듣기로 결정했다.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경선 과정에서 어느 쪽이라도 내상을 입고 잡음도 불가피하기에 민주당 내에서는 의장단만은 합의를 통해 추대하자는 목소리가 컸기 때문이다. 국회의장은 원내 1당의 최다선이 맡는 게 관례여서 박 의원이 김 의원의 양보로 전반기를 맡고 김 의원이 후반기를 맡는 방안이 거론되지만, 김 의원과 같은 당내 5선 의원이 다수라서 후반기 의장을 보장받을 수 없다는 점이 변수다. 이번 민주당 의장단 후보 경선은 25일로 예정되어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