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5 대형병원 의료진 첫 확진자 발생' 삼성서울병원...해당 간호사 이태원 방문한 적은 없어
'빅5 대형병원 의료진 첫 확진자 발생' 삼성서울병원...해당 간호사 이태원 방문한 적은 없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5.19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간호사 4명이 신종 코로나19에 걸린 삼성서울병원과 관련한 검사 대상자가 대폭 늘어났다. 국내 '빅5'라 불리는 대형병원 의료진 중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시장은 "어제 오후 5시께 삼성서울병원 측으로부터 흉부외과 수술실 간호사 1명이 확진됐다는 보고를 받았고 추가 검사 결과 3명이 추가확진됐다. 모두 함께 근무한 간호사들"이라며 "추가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추가 확진 간호사 3명 중 1명은 먼저 감염된 1명(서울 742번 확진자)과 수술에 함께 참여했고, 다른 2명은 수술이 아닌 다른 업무를 같이 했다고 서울시는 전했다.

삼성병원 확진 4명 비상 [연합뉴스 제공]
삼성병원 확진 4명 비상 [연합뉴스 제공]

추가 확진자 3명은 차례로 서울 748, 749, 750번으로 분류됐다. 4명 모두 여성이며 742, 748번은 20대, 749번은 30대, 750번은 40대다.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은 19일 오후 브리핑에서 "현재 검사 대상자는 오전 277명에서 623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정 구청장은 "623명 중 (이미 추가로 확진된) 간호사 3명이 양성이고 음성은 347명이며 273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검사 대상자가 곧 '밀접 접촉자'는 아니며, 확진된 간호사 4명의 동선을 모두 조사함에 따라 대상자 숫자가 많이 늘어났다. 정 구청장은 "확진자 4명의 동선이 본관 3층 수술장, 수술실 안의 탈의실, 본관 지하 식당과 카페 등으로 나타난다"며 이런 장소에 같은 시간대 머물렀던 사람들을 대상자로 본다고 덧붙였다.

현재 삼성서울병원 관련 자가격리자는 총 121명이다. 환자 25명, 의료진 88명, 확진자들의 가족·지인 8명 등이다. 정 구청장은 "현재 병원 내·외부 정밀 동선 조사로 접촉자를 파악하는 작업을 펼치고 있다"며 "앞으로 (동선 조사에) 일주일이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삼성서울병원은 742번 환자가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벌어진 용산구 이태원 일대를 방문한 적이 없으며, 이태원에 다녀온 지인과 접촉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