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에서 오랫만에 만난 황광희..."고정 다 날아가니까 편해"
놀면 뭐하니에서 오랫만에 만난 황광희..."고정 다 날아가니까 편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5.16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무한도전' 멤버 황광희가 ‘놀면 뭐하니’에 나와 오랜만에 유재석과 호흡을 맞췄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여름을 맞아 혼성 댄스 그룹을 만들기 위해 멤버들을 영입하는 유재석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새로운 후보보다 먼저 도착한 유재석은 제작진들에게 "아직 알려주지 않았지"라고 물어 후보가 누군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진 = MBC '놀면뭐하니' 화면 캡처]
[사진 = MBC '놀면뭐하니' 화면 캡처]

잠시후 등장한 광희는 유튜브 촬영 회의인 줄 알고 나왔다며 유재석을 보자마자 놀랐다. 그리고 그는 "뭐야 나 그거 나오는 거예요? '놀면 뭐하니?' 나 아무 것도 준비 못했는데. 미리 말을 해야 해오지"라며 기뻐했다.

이어 유재석과의 대화에서 황광희는 '놀면 뭐하니?'에 계속 출연할 수 있다는 말에 "고정이냐? 고정인지 아닌지가 중요하다"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 그는 "고정이 다 날아갔다. 다 날아가니까 편해지더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