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금 이사한 지역에서도 사용 가능...전화로도 신청하세요 [시선톡]
긴급재난지원금 이사한 지역에서도 사용 가능...전화로도 신청하세요 [시선톡]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5.15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긴급재난지원금 신청과 사용이 본격화 하면서 이와 관련한 불만들도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이사한 지역에서 사용 불가한 점과 어르신들의 경우 앱과 방문을 통해 신청이 어렵다는 점이었다. 

이에 정부가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15일부터 카드사의 콜센터나 자동응답시스템(ARS)을 통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게 된다. 이로써 인터넷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국민도 지원금을 받기가 수월해질 전망이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행정안전부는 그간 카드사와 협의를 진행해 왔다. 행정안전부가 카드사들과 본인인증방식과 개인정보사용 동의, 지원금처리 유의확인 등의 약관에 대한 협의절차를 완료함에 따라 가능하게 되었다. 아울러 재난지원금을 신청하면서 실수로 기부를 선택한 국민이 있어서 그간 카드사가 당일 신청한 국민에게만 정정해 주었다.

기능개발이 완료된 카드사는 신청 이후 언제든지 실수를 정정할 수 있고, 일부 카드사도 다음주까지는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정부는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속히 지급하기 위해 지난주 283만명에게 현금을 지급한 데 이어, 이번 주부터 카드사의 홈페이지와 앱으로 인터넷신청을 할 수 있도록 하였는데, 인터넷신청을 한 사람이 4일간 7백만명을 넘어섰다.

다음 주부터는 은행창구를 방문하여 지원금을 카드에 충전하거나,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하여 지원금을 선불카드나 상품권으로 받을 수 있다.

또 3월 29일(일) 이후 타 광역자치단체로 이사를 한 국민들도 이사한 지역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종전 기준에 따르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받은 국민은 세대주 주소지 자치단체에서만 사용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행정안전부는 국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신용·체크카드로 지원받은 국민이 타 광역자치단체로 이사한 경우 1회에 한하여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그렇지만 5월 18일(월)부터 시작되는 자치단체 신청을 통해 선불카드·지역사랑상품권을 받게 되면, 타 광역자치단체로 이사하더라도 변경이 불가하니 이 점을 각별하게 유의할 필요가 있다.

이사한 자치단체에서 사용하기 위한 신청 절차·방법 등 보다 구체적인 사항은 자치단체와 협의 등을 거쳐 추후 안내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는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하며, “국민들께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소비하는 만큼 지역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경감되고,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