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 8명 추가... 온사랑장로교회, 팔복교회 방문자 외출 자제
인천,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 8명 추가... 온사랑장로교회, 팔복교회 방문자 외출 자제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5.13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8명 추가되었는데, 모두 '이태원 클럽'과 관련 있는 확진자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번에 발생한 확진자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던 학원강사 A(25)씨로 부터 중구 거주 고등학생 3명, 미추홀구 거주 고등학생 2명, 같은 학원 강사 1명 등 6 명이 감염되었고, 또 별도로 과외를 한 연수구 거주 중학생 1명과 학생의 엄마 등 총 8명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A 씨는 당초 자신이 무직이라고 진술했지만 역학 조사 과정에서 학원 강사라는 사실이 역학 조사 과정에서 확인되었다.

인천시는 인천 소재 학원에 대해 1주일간 운영 자제를 요청하는 한편, 감염자가 다녀간 동구 소재 온사랑장로교회, 미추홀구 소재 팔복 교회를 방문했던 사람은 외출을 자제하고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했다.

한편 인천시는 13일 오전 10시 박남춘 시장과 도성훈 교육감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