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北에 의료진 파견... 로이터 통신 “김정은 사망은 아직 불분명”
중국, 北에 의료진 파견... 로이터 통신 “김정은 사망은 아직 불분명”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4.25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관해 조언하기 위해 중국의료진 북한파견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이 사안을 25일 보도했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의 한 고위 관리가 이끄는 이 대표단은 지난 23일 베이징을 출발해 북한으로 향했다고 잘 아는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로이터는 “중국의 의료팀 파견이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에 있어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아직 불분명하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서울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의료진 북한파견단과 관리들의 평양행 소식은 김정은 사망설 등 건강상태를 놓고 엇갈린 소식이 나오는 가운데 이뤄졌다.

현재 한 매체가 20일 "김 위원장이 12일 평안북도 묘향산 지구의 향산진료소에서 심혈관 시술을 받고 향산특각에서 치료 중"이라고 보도한 직후 미국 CNN 방송이 "김 위원장이 수술 후 심각한 위험에 빠진 상태라는 정보를 미국 정부가 주시 중"이라고 전하면서 '중태설'이 돌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우리 정부는 “특이 동향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CNN은 오래된 문서를 썼다고 들었다”며 “그 보도는 부정확한 보도이자 허위 보도라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 위원장)가 의료적 문제를 겪고 있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로이터는 중국의료진 북한파견이 김 위원장의 건강과 관련해 어떤 것을 시사하는지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