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웅 부인' 윤혜진 "엄태웅 성매매 사건 용서했다"
'엄태웅 부인' 윤혜진 "엄태웅 성매매 사건 용서했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4.24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레무용가 윤혜진이 남편 엄태웅의 과거 성매매 사건에 관한 심정을 얘기했다.

윤혜진은 23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엄태웅 관련 질문이 나오자 "그 때 속은 속이 아니었다" 라며 "어떻게 살아야 할지 생각했다. 내가 이제 가장이 됐구나, 어떻게 해야 살아온 걸 유지하며 살아갈 수 있을지 고민이 많았다." 그러면서 "전화위복이란 말도 맞는 것 같다”면서 눈물을 보였다.

(사진=윤혜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윤혜진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남편이 다시 연기를하면 좋겠다는 건 아니다. 하면 좋겠지만, 안 되면 어쩔 수 없다. 자기가 저지른 것에 대한 벌은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와이프가 용서했으면 된거니까 남의 일에 대해 얘기 안 했으면 좋겠다."

그리고 윤혜진은 '돈 때문에 이혼을 안 했다'라는 루머에 대해서도 "답답한 소리다" 남편이 수억이 있는 것도 아니었다. 사건이 터지고 돈을 다 썻다" 라며 "우리 힘들었을 때도 친정, 시댁 도움 받은 적이 없다. 그 소리가 제일 억울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엄태웅은 2016년 마사지업소 여종업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됐다. 그러나 이는 허위로 밝혀지며 무고죄 1심에서 2년 6개월의 실형을 받았다. 엄태웅은 성폭행 혐의에서 벗어났지만, 마사지업소에서 돈을 주고 성매매를 한 혐의가 인정돼 벌금 100만원을 부과받았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