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오 옴므, "연 매출목표 900억 상향 조정"
송지오 옴므, "연 매출목표 900억 상향 조정"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4.1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송지오 옴므가 송지오 옴므, 지오송지오 2개 브랜드의 매출 목표를 900억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송지오 옴므는 작년 송지오 옴므 100억, 지오송지오 700억 수준이었던 목표를 각 50억씩 상향하여 100억 상향, 총 900억을 목표로 설정했다.

관계자는 "코로나 이슈에도 불구하고 대담한 목표를 설정한 배경은 바로 송지오 옴므의 고속 성장이다."라며 "국내 최고가 시장인 디자이너 컨템포러리에 속하는 송지오 옴므는 런칭 2년, 5시즌만에 백화점 16개 매장, 아울렛 3개 매장을 운영하며 이례적인 성장폭을 기록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송지오 옴므 20SS

특히 송지오 옴므는 온라인 매출로 톡톡히 이득을 보고 있는데, 타 디자이너 컨템포러리 브랜드와 다르게 백화점 온라인몰을 적극 공략하여 활로를 개척한 것이 주효했다는 설명이다.

관계자는 "2018년 말부터 운영해온 SSG 전문관 매출은 공격적인 광고와 콜라보레이션 상품을 통해 전년 상반기 대비 100%가 넘는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고, 네이버 디자이너 윈도우는 기부 프로젝트 ‘마스터의 재발견’을 통해 광고효과와 매출 상승까지 두 마리 토끼를 잡기도 했다."라며 "앞선 성공에 힘입어 송지오 옴므는 올해 2월 롯데 프리미엄몰, 3월 더현대닷컴과 현대H몰을 추가 오픈하였으며 4월 갤러리아몰 오픈을 앞두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과감한 영업, 마케팅 전략으로 런칭 두 해 만에 시장 안착에 성공했다는 송지오 옴므는 2021년 초 파리 패션위크 복귀를 계획하고 있으며 해외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