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2일 0시 현재 국내 발생 현황...신규 확진자 32명
[코로나19] 12일 0시 현재 국내 발생 현황...신규 확진자 32명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4.12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4월 12일 0시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총 누적 확진자수는 10,512명(해외유입 912명(내국인 91.6%))이며, 이 중 7,368명(70.1%)이 격리해제 되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32명이고, 격리해제는 125명 증가하여 전체적으로 격리 중 환자는 감소하였다.

최근 2주간 전파 경로는 해외유입 459명(49.4%), 해외유입 관련 66명(7.1%), 병원 및 요양병원 등 253명(27.2%), 그 외 집단발생 82명(8.8%), 선행확진자 접촉 33명(3.6%), 조사 중 30명(3.2%) 등 이다. 어제 신규로 확인된 해외유입 환자는 24명이며, 유입 국가(지역)은 미주 18명, 유럽 4명, 기타 2명 이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월 18일 미국발 해외유입 확진자가 처음으로 발생한 이후 최근 그 수가 증가함에 따라 13일 0시부터 미국발 입국자(내국인, 장기체류외국인)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은 자가격리 후 유증상시에 검사를 실시하였으나, 자가격리 후 3일내 전수검사를 실시하도록 변경하였다.

아울러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해외유입 환자와 해외유입으로 인한 전파사례가 증가하고 있으므로 자가격리 지침 준수를 당부하였다.

자가격리 중에는 가족 간 전파를 막기 위해 개인물품을 사용하면서 가족 또는 동거인과 접촉하지 않는 등 자가격리 지침을 준수하여야 한다. 자가격리대상자의 동거 가족들도 자가격리대상자와 생활용품을 구분하여 사용하고, 손길이 많이 닿는 곳의 표면은 자주 닦으며, 최대한 자가격리대상자와 접촉하지 않아야 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최근 들어 확진환자수는 감소하였지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지면 밀폐된 환경과 밀접한 접촉으로 인한 대규모 유행이 발생할 위험이 있으며, 대규모 유행 발생시 의료시스템이 붕괴되고 고위험군 사망자가 증가하는 문제는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사회적 거리두기와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코로나19는 무증상 또는 경증으로 개개인이 인식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고 초기에 전염력이 매우 높은 특징이 있어,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국민행동지침’ 준수가 매우 중요하다. 사람간의 접촉을 최대한 줄이고, 손씻기를 철저히 하고, 밀폐‧밀집 장소 방문시 마스크를 착용하며, 의심 증상이 있을 때는 출근‧외출을 하지 않으면서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하였다.

특히 젊은 연령층은 유흥주점, 클럽, 카페 등 밀폐된 공간을 피하고, 밀접한 접촉을 하는 모임 자제를 당부하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