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6주기 D-5...'진실을 향해 달리는 노란 차량 행진' 열려
세월호 참사 6주기 D-5...'진실을 향해 달리는 노란 차량 행진' 열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4.11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참사 6주기를 닷새 앞으로 다가왔다. 이에 참사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퍼포먼스인 '진실을 향해 달리는 노란 차량 행진' 행사가 열렸다. 행사를 주최한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는 참사 발생 6년이 다 되도록 진상규명 및 제대로 된 수사·처벌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노란 차량 행진 취지에 관해 설명했다.

11일 사단법인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와 4월 16일의 약속 국민연대는 낮 12시 안산 초지 운동장에 182대의 차량에 나눠타고 집결했다. 세월호 가족들의 개인 승용차, 시민단체 차량, 방송차 등 모여든 차량에는 '진상규명, 생명안전, 한 걸음 더',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책임자 처벌' 등의 문구가 적힌 노란색 스티커가 붙었다.

광화문 향하는 '진실을 향해 달리는 노란 차량 행진' [연합뉴스 제공]
광화문 향하는 '진실을 향해 달리는 노란 차량 행진' [연합뉴스 제공]

이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진상규명 약속 이행·책임자 처벌, 피해자 모독 중단, 대통령·정부 기록물의 투명한 공개, 검찰 특별수사단의 철저한 재수사, 4·16 생명 안전공원 건설 등을 국민에게 알리겠다고 밝혔다.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는 "이번 4·15 총선에 출마한 후보자들에게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해야 할 5대 정책과제 약속 운동을 받고 있어 1코스는 국회를 경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해 11월 검찰 세월호 특수단이 설립됐지만, 해경 일부만 수사·기소한 상황"이라면서 "당시 진상규명을 방해하고 거짓 여론을 조장했던 자들에 대해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하는 의미로 2코스는 검찰을 경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