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진 리얼TV 대표이사, 국민의당 비례대표후보자 1차 면접 통과
위성진 리얼TV 대표이사, 국민의당 비례대표후보자 1차 면접 통과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03.18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비례대표선거후보자 추천위원회는 18일 1차 면접 결과 비례대표 예비추천후보자 2배수 명부 40명을 확정했다. 이날 오전 홈페이지에 권은희 최고위원, 이태규 사무총장 등을 포함한 예비추천후보자 40명을 게시했다.

국민의당 비례추천위는 지난 16일 ‘실용 중도정치를 진정성 있게 실천할 개혁 인사를 공직에 추천하기 위한 비례대표 후보자 접수’를 마감한 바 있다. 

지난 4일부터 시작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자 접수는 국민의당 중앙당사 현장 접수와 이메일 접수를 통해 지난 13일 마감됐으며 추가모집까지 포함하여 총 120명이 신청했다고 밝혔다. 

위성진 리얼TV 총괄대표이사 (출처 : 위성진 대표이사 SNS)

정연정 추천위원장(배재대 공공행정학과 교수)은 문의가 많아 하루 이틀 추가 공모를 진행하고 23일 전에 모든 절차를 완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예비추천 후보자 40명 중 이색적인 경력을 가지고 있는 후보가 있어서 관심을 받고 있다. 현직 방송인인 리얼TV 위성진 대표이사다.

리얼TV 총괄대표이사직을 수행 중인 위성진 대표는 지난 대선 당시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대선 후보 중앙선대위의 미디어콘텐츠융복합위원회의 활동한 바 있으며, 이전에는 미래통합당의 전신 새누리당과 한나라당에서 미디어 특별보좌역을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대선 때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했던 위 후보자가 노선을 바꾸어 이번 국민의당 비례대표후보자에 지원한 이유에 대해서는 “연일 거듭되는 현 정부의 실정에 대해 실망을 느꼈고, 그동안 진보와 보수를 가리지 않고 민생을 살피고 국민들에게 도움이 되고는 정치에 기여하고자 하는 본인의 소신과 맞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는 측근의 전언이다.

국민의당은 지난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과거 당내 외 인사 50대 50 구성 비율을 탈피해 외부인사 중심으로 구성했다”며 “30대 청년을 포함하고 40대와 50대 초반의 학계인사와 기업인들의 젊고 전문적인 시각과 관점을 후보추천과정에 적극 반영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또한 “실용적 중도정치의 실현을 위해서는 기성정치의 틀과 관성을 깨려는 의지와 미래지향적 사고가 중요하다고 판단해 IT 및 스타트업 기업대표들의 참여를 요청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현재 국민의당 지지율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실시한 결과 국민의당 지지율은 4.6%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에 이은 3위로 나타났다. 안철수 대표의 코로나19 의료봉사로 1%에서 4%대로 상승한 상태이며, 안철수 대표와 국민의당의 이미지도 개선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