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집단감염 경계...콜센터 전수조사 外 [오늘의 주요뉴스]
충북도 집단감염 경계...콜센터 전수조사 外 [오늘의 주요뉴스]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03.11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충북도 집단감염 경계...콜센터 전수조사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서울과 대구 소재 콜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잇따르자 충북도가 도내 콜센터 점검에 나섰다. 현재까지 도가 파악한 콜센터는 10개소로 총 400∼500명의 직원이 근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도 관계자는 "전수조사를 마친 콜센터들은 수시로 소독하고 직원들을 일정 간격 이상 떨어뜨려 근무시키는 등 자체 관리가 비교적 잘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마스크 사재기 원단 공급, 중개업체 압수수색

서울중앙지검 보건용품 유통교란사범 전담수사팀(팀장 전준철 반부패수사2부장)은 이날 오전 9시께 서울과 인천 등에 있는 마스크 원단 공급·중개업체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들이 마스크 원자재를 공급하는 대가로 제조업체들로부터 마스크 완성품을 돌려받아 부당이익을 챙기려 한 정황을 잡고 해당 업체들에 검사와 수사관 50여명을 보내 원자재 거래내역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당시 마스크 관련 첫 압수수색 이후 업체 관계자를 잇달아 불러 조사를 진행했고, 이날에는 닷새 만에 두 번째 압수수색에 나서며 수사 범위를 넓혔다.

코로나19로 국내 4, 5월 국내 테니스대회 연기

[연합뉴스 제공]
[대한테니스협회 소셜 미디어 화면 캡처]

4월과 5월 국내에서 열릴 예정인 각종 테니스 대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개최가 보류됐다. 대한테니스협회는 11일 "4월 10일부터 전남 순천시 팔마시립테니스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순천오픈 테니스대회 개막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또 4월 27일 개막 예정이던 남자프로테니스(ATP) 서울오픈 국제챌린저대회를 시작으로 5월 초에 부산과 광주에서 열리는 ATP 챌린저 대회까지 모두 8월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