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는 너무 쉽게 자책하는 것 같아요 [부모가 처음이라]
우리 아이는 너무 쉽게 자책하는 것 같아요 [부모가 처음이라]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0.02.2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미안해 엄마가 처음이야,  미안해 아빠가 처음이야~ 부모가 처음이라서 서툰 분들을 위해 준비 했습니다. 부모들이 실제로 겪는 고민을 재구성하고 해결해보는 시간을 갖습니다. 오늘 고민은 ‘쉽게 좌절하는 아이’입니다.

<사례>
쉽게 좌절하고 자책하는 아이, 어떻게 해야 하죠?
6살 된 여자아이를 키우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이가 요즘 들어 자책을 자주 해요. 그림을 그리다 물감칠을 잘 못할 수도 있는데, 자기 뜻대로 되지 않았는지 ‘엄마, 저는 못 하겠어요’라고 쉽게 좌절하더라고요. 또 국을 먹다 국을 흘릴 수도 있는데 흘리고 나면 ‘엄마 저는 못난이에요’ 라고 자책해요. 이럴 때마다 아이가 너무 기죽어 있어서 마음이 아프네요.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