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좋아진 만큼 비싸진 기아 ‘쏘렌토’, 신형 4세대 사전예약 시작 [모터그램]
더 좋아진 만큼 비싸진 기아 ‘쏘렌토’, 신형 4세대 사전예약 시작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2.19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오랜 브랜드 가치를 쌓아 온 자동차의 신차 출시 소식은 언제나 반갑다. 국내 대표 중형 SUV중 하나로 오랜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쏘렌토 4세대가 신차 출시에 앞서 사전예약에 들어갔다.

기아차에 따르면 다양한 변화와 함께 새롭게 탄생할 4세대 쏘렌토의 사전계약을 20일 시작한다. 19일 기아차는 6년 만에 새로 나온 쏘렌토에는 현대·기아차에서 처음으로 신규 SUV 플랫폼이 적용됐다고 밝혔다.

 

기아차, 4세대 쏘렌토 사전계약 개시 [기아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변화 포인트 1. 더 커지고 가벼워진 차체

휠베이스가 35㎜ 늘어나면서 동급 중형 SUV보다 실내 공간이 넓어졌다. 대형 SUV에만 들어가던 2열 독립시트가 설치됐고 3열 시트 각도도 조절된다. 차체 중량을 80㎏ 줄이면서도 차체 골격은 다중구조로 설계해서 충돌 안전성을 강화했다.

변화 포인트 2. 하이브리드 갖춘 파워트레인

신형 쏘렌토는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와 디젤 모델이 있다.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은 국산 최초 중대형 하이브리드 SUV로, 스마트스트림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이 적용돼서 시스템 최고출력 230PS(마력), 시스템 최대토크 35.7kgf·m의 힘을 발휘한다. 연료소비효율(연비)은 15.3㎞/ℓ(5인승, 17인치 휠, 2WD 기준)다.

디젤 모델엔 2.2리터 디젤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D2.2'가 들어간다. 변속기는 현대차그룹에서 처음으로 습식 8속 DCT(더블 클러치 변속기)인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가 적용됐다. 디젤 모델은 최고출력 202PS, 최대토크 45.0kgf·m다. 연비는 수동변속기 수준의 고효율을 통해 14.3㎞/ℓ(5인승, 18인치 휠, 2WD 기준)에 달한다. 아울러 기아차는 고성능 가솔린 터보 모델을 추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변화 포인트 3. 다중 충돌방지 막는 등 첨단 안전 사양

신형 쏘렌토에는 다양한 첨단 안전·편의 사양이 들어갔다. 현대차그룹 최초로 채택된 '다중 충돌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이 대표적이다. 차량 주행 중 사고가 발생했을 때 1차 충돌 이후 운전자가 일시적으로 차량을 통제하지 못하면 자동으로 차량을 제동해서 2차 사고를 방지해준다. 이외에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과 무릎 에어백 등 총 8개 에어백이 들어갔다.

 

기아차, 4세대 쏘렌토 사전계약 개시 [기아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변화 포인트 4. 스마트폰으로 차량 주변을 살피는 등 첨단 편의 사양

기아차 최초로 '기아 페이(KIA Pay)'가 포함돼서 제휴 주유소나 주차장에서는 차에서 내릴 필요 없이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해 결제할 수 있다. 또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RSPA-Entry)가 기아차 SUV에서는 처음 적용됐고 서라운드뷰 모니터(SVM)와 연계해 스마트폰으로 차량 주변을 확인하는 기능도 있다.

변화 포인트 5. 오른 가격

4세대 쏘렌토는 플랫폼과 파워트레인이 개선되고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사양이 추가된 만큼 가격도 올랐다. 가격은 디젤 모델이 트림(등급) 별로 ▲ 트렌디 3천70만∼3천100만원 ▲ 프레스티지 3천360만∼3천390만원 ▲ 노블레스 3천660만∼3천690만원 ▲ 시그니처 3천950만∼3천980만원 예정이다.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은 ▲ 프레스티지 3천520만∼3천550만원 ▲ 노블레스 3천800만∼3천830만원 ▲ 시그니처 4천70만∼4천100만원에서 정해진다.

참고로 현재 쏘렌토의 경우 2.2 디젤 기준 2천895만~3천675만원에 형성되어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