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피겨 스타 폭로, “코치가 장기간 성폭행”...프랑스 피겨계 미투 파문 [글로벌이야기]
프랑스 피겨 스타 폭로, “코치가 장기간 성폭행”...프랑스 피겨계 미투 파문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02.05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프랑스는 지금 피겨계 미투로 시끄러운 상황이다. 프랑스 피겨스케이팅 스타가 15세 이후로 코치로부터 장기간 반복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데 이어 추가 고발이 이어지며 큰 파문이 일고 있다.

1. 수사에 착수한 피겨 코치의 성폭행     

[사진/Pxhere]
[사진/Pxhere]

AP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검찰은 피겨스케이팅 페어 동메달리스트 사라 아비트볼(44)이 최근 제기한 코치의 성폭행과 아동학대 혐의에 관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파리 현지 시각으로 4일 발표했다. 프랑스 검찰은 아비트볼의 당시 코치 질 베이에르와, 추가로 제기된 다른 코치 2명의 미성년 상대 성범죄 혐의를 살피고 있다.

2. 아비트볼의 폭로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앞서 지난 주 아비트볼은 회고록 <그토록 오랜 침묵>을 통해 15세때인 1990년부터 1992년까지 베이에르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아비트볼은 프랑스 방송 인터뷰에서 "밤에 곰 인형을 안고 자고 있으면 코치가 손전등으로 깨웠다. 악몽이었다"며, 베이에르 코치의 성폭행은 일주일에 몇 차례나 벌어졌다고 폭로했다. 폭로 후 베이에르는 아비트볼과 가깝고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고 시인하고,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3. 연쇄적으로 나온 미투 폭로

[사진/Wikimedia]
[사진/Wikimedia]

아비트볼의 회고록 공개 후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다른 피겨스케이터 3명으로부터 베이에르 코치 외에 장롤랑 라클르와 미셸 로츠 코치도 10대 선수들을 성폭행으로 학대했다는 미투 폭로가 연쇄적으로 나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