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동물의 교감을 다룬 영화...실화를 바탕으로 해 더 놀라워 [애니멀TV]
인간과 동물의 교감을 다룬 영화...실화를 바탕으로 해 더 놀라워 [애니멀TV]
  • 보도본부 | 홍지수 PD
  • 승인 2020.01.30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지수]

진행 : 조재휘

◀ST▶
반려동물 인구 1500만 명 시대. 이에 맞춰 동물과 사람의 공존을 그린 영화들이 쏙쏙 개봉했는데요. 사람과 함께하는 동물들 그리고 동물과 사람 사이에 의리나 사랑 등 잔잔한 일상을 영화 속에 담아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따뜻함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오늘 애니멀TV에서는 인간과 동물의 스토리가 담긴 영화, 어떤것들이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NA▶
동물은 말을 할 수는 없지만 인간과 똑같이 감정을 느끼고 눈물을 흘리기도 합니다. 여기 돌고래와 소년의 우정을 다룬 명작이 있는데요. 바로 영화 <프리윌리>입니다. 주인공 제시는 엄마에게 버림받고 사람들의 보살핌을 거부하며 뒷골목에서 살아가는 소년이었습니다. 그리고 역시 가족들과 떨어진 후 동물원에 홀로 남겨져 인간과의 접촉을 거부하는 돌고래, 윌리가 등장합니다.

두 사람은 고아라는 동질감과 상처가 있어서 그런지 쉽게 친구가 되었고, 제시는 좁은 동물원에서 사람을 위해 무대에 서야하는 윌리가 불쌍해서 윌리를 바다로 내보내 줍니다. 그러나 제시가 보고 싶었던 윌리는 1천 400km를 헤엄쳐 다시 제시 곁으로 돌아왔습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 영화는 많은 이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었죠.  

인간과 동물의 가족애를 담은 두 번째 영화로 <스튜어트 리틀>이라는 영화가 있습니다. 혐오 동물이란 인식이 강한 쥐를 소재로 한 영화인데요. 인간 가족에게 입양된 스튜어트는 첫째 아들 조지와 고양이 스노우의 미움을 받습니다. 스튜어트는 가족들과 섞이지 못해 슬퍼하지만 늘 가족들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결국 없어서는 안 되는 가족 구성원으로 인정받게 됩니다.  

◀ST▶
이렇게 가족들과 하나가 된 스튜어트. 이 영화는 원래 미국 동화인 <스튜어트 리틀>을 영화한 것인데요. 높은 평점을 받으며 영화팬들 사이에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이번에는 인간과 가장 가까운 반려동물이죠? 개와 고양이에 대한 영화를 알아보겠습니다.

◀NA▶
이번 영화는 일본의 유명 실화를 바탕으로 미국에서 만들어졌습니다. <하치이야기>에서 ‘파커’교수에게 입양된 유기견 하치는 언제나 그가 퇴근하는 역으로 마중을 나갑니다. 그러던 어느 날 파커가 강의 중 쓰러져 세상을 떠나게 되었고 영영 집으로 돌아올 수 없게 됩니다. 그렇지만 언제나처럼 역으로 마중을 나가는 하치, 매일 파커가 퇴근하던 역 앞에서 그를 기다리는데요. 그렇게 10년의 세월이 지나고 하치도 세상을 떠나게 됩니다.

약 2년도 채 안 되는 주인과의 추억으로 10년간 주인만을 기다리다 생을 마감하게 됩니다. 충견 하치는 일본의 시부야 역에 이렇게 동상으로 남아 주인에 대한 사랑과 충성심의 상징이 되어 우리에게 잔잔한 감동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다음 고양이와 관련된 영화입니다. <내 어깨 위 고양이 밥>인데요. 이 영화도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아무런 희망도 미래도 없는 뮤지션 ‘제임스’는 거리 위에서 버스킹 공연을 하면서 살아가는데요. 이때 길고양이 ‘밥’을 발견하게 됩니다. 무작정 자신의 집에 들어와 자리를 잡은 밥을 키울 수밖에 없었던 제임스, 버스킹 공연에 밥을 데려갔는데 사람들이 하나 둘 씩 관심을 가져주면서 인기 버스킹 공연으로 자리 잡게 되었습니다. 이에 제임스는 그 전보다 더 많은 돈을 벌게 됐고 마음에 상처도 치유하게 됐죠.

◀ST▶
동물과 함께해 마음까지 따뜻해지는데요. 혹시 ‘반려동물과 함께 영화보기’에 대해 아시나요? 요즘 각종 동물단체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영화보기’ 행사를 진행한다고 합니다. 이번 주말엔 반려동물과 함께 따뜻한 영화 한편 보는 건 어떨까요?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