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스마트폰 복구 ‘엠리퍼’, 아이폰 복구 코어 업데이트...법률상담 연계까지
#카카오톡 #스마트폰 복구 ‘엠리퍼’, 아이폰 복구 코어 업데이트...법률상담 연계까지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1.18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톡-스마트폰 복구 솔루션 ‘엠리퍼’ 서비스를 제공 중인 디지털 포렌식, 데이터 복구 기업 ㈜인즈시스템은 "아이폰 카카오톡 복구 코어 업데이트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삼성 갤럭시 시리즈와 LG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어렵다고 알려진 아이폰 카카오톡 복구율 역시 증가되었다는 설명이다. 

이에 앞서 인즈시스템은 카카오톡-스마트폰 복구 솔루션 ‘엠리퍼’와 하드디스크 및 자료 복구 시스템의 증거 활용성을 배가시키기 위해, 법률사무소 ‘사람들’과 연계 솔루션 시스템을 시작하기도 했다.

참고로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최근 들어 임금체불·근로시간 위반 등 노동관계법 수사 및 근로감독 과정에서 디지털 증거 분석(디지털 포렌식) 실적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디지털 포렌식이란 컴퓨터(PC), 스마트폰, CCTV 등의 디지털 자료에 대해 위변조 탐지, 삭제자료 복원, 문서분석 등을 통해 증거를 찾는 과학수사 기법이다. 참고로 가수 김건모씨(52)의 성폭행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김씨의 차량에 있던 내비게이션 저장장치(SD카드)를 디지털 포렌식 기술을 이용해 분석을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노동관계법에서 디지털 포렌식은 사업주의 증거 은폐, 또는 실수로 인한 증거 훼손 등으로 범죄 혐의 입증이 점점 어려워지면서 도입됐다. 인사노무관리 또는 작업 지시를 컴퓨터나 카톡 등 메신저로 하면서 편리성이 높아졌지만, 반대로 증거가 쉽게 훼손될 수 있기에 노동관계법 수사 시 디지털 포렌식이 도입된 것이다.

실제 노동 과정 중 사업주 또는 상사의 갑질, 폭언, 업무 외 시간에 발생하는 공짜노동 지시 등은 카카오톡 등 메신저 대화로 이루어진다. 그리고 그에 대한 근무 기록은 하드디스크에 그대로 남아 있다. 하지만 실수 또는 누군가의 의도로 디지털 자료가 사라지면 법적으로 부당함을 호소하기가 어려워진다.

이때 바로 전문 업체의 디지털 포렌식 기술이 이용해, 자료를 복원하고 법적 증거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디지털 포렌식과 이를 증거로 활용하기 위한 법률사무소와의 연계는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인즈시스템 남기훈 대표는 “카카오톡 복구 등 디지털 포렌식으로 되살린 증거를 효율적으로 잘 활용하기 위해서는 즉각적인 법적 활용 연계가 중요하다”라면서 “인즈시스템은 곤란한 상황에 처한 이용자를 돕기 위해 법률사무소 ‘사람들’과 연계한 통합 솔루션을 출범했다”라고 배경을 밝혔다.

이어 법률사무소 사람들의 박지애 변호사는 “디지털 포렌식으로 찾아낸 증거를 바탕으로, 곧바로 담당 변호사와의 상담과 소송 준비를 들어갈 수 있다”라며 “이번 법무법인과의 연계 시스템이 노동관계법 또는 협박, 성추행, 동영상 유포 등 다방면의 사건에 효과적인 솔루션이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하드디스크-카카오톡 데이터 복구 손쉽게 할 수 있는 브랜드 ‘엠리퍼’를 출시한 ㈜인즈시스템은 2014년에 설립한 벤처 기업으로 경찰청, 국내정보기관, 해군헌병단, 등과 다양한 협업을 진행해 왔다.

더욱 자세한 정보나 문의 사항은 데이터 복원 전문 엠리퍼 공식 홈페이지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