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록 이미영 이혼 사유? "나이가 드니깐 모든게 다 용서가 되는 구나"
전영록 이미영 이혼 사유? "나이가 드니깐 모든게 다 용서가 되는 구나"
  • 보도본부 | 김휘련 기자
  • 승인 2020.01.15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방송 캡쳐
출처-방송 캡쳐

 

전영록의 전 부인 이미영이 최근 방송에 출연한 가운데 전영록 이미영 이혼 사유가 화제의 중심에 섰다.

13일 방송된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 전 남편 전영록과 이혼 후 심정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미영은 "내가 나이가 드니까 모든 게 다 용서가 되는구나 라는 걸 느낀 게 어느 날 전 남편이 TV에 나오는 걸 보는데 얼굴 보면 '얼굴이 왜 저렇게 변했지' 이런 생각이 들면서 마음이 아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앞서 이미영은 이혼 사유에 대해 "서로간의 사랑이 깨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영록은 1999년 자신의 오랜 팬과 재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